유럽종양학회서 '리보세라닙' 관련 논문 23개 쏟아져…적응증 확대 기대

완전 관해 등 대조군 대비 개선된 임상결과 확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뉴스1

(서울=뉴스1) 성재준 바이오전문기자 = 국내 바이오기업 에이치엘비는 19일부터 3일간 열린 ESMO 2020 온라인회의에서 리보세라닙과 관련한 23개의 논문이 구두와 포스터 형태로 대거 발표됐다고 21일 밝혔다.

에이치엘비는 발표된 리보세라닙 관련 논문들은 다양한 암종에서 대조군 대비 약효를 입증한 내용으로 리보세라닙에 대한 관심을 증명하고 있다고 전했다.

가장 주목을 받은 논문은 리보세라닙과 캄렐리주맙을 병용 투여해 진행한 간세포암 임상2상 결과다. 이는 동일한 약물 조합으로 현재 에이치엘비의 미국 자회사 엘레바와 중국 항서제약이 진행 중인 글로벌 임상3상의 성공 가능성을 가늠할 수 있기 때문이다.

논문 결과에 따르면 투약 이후 종양이 커지지 않고 유지되거나 환자가 사망하지 않는 '무진행생존기간(PFS)'이 6.4개월로 나타났으며 약물의 종양 억제·감소 효과를 뜻하는 객관적 반응율(ORR)이 46%, 질병통제율(DCR) 79%를 기록했다. 2차 치료에서는 PFS 5.5개월, ORR 25%, DCR 76%로 유의미한 임상 결과를 보였다.

비소세포폐암 1차 치료제로 리보세라닙과 상피세포 성장인자수용체(EGFR)를 표적으로 하는 '이레사(성분 제페티닙)' 병용요법 임상3상 결과도 발표됐다. 리보세라닙과 이레사 병용요법은 PFS 중앙값(mPFS)이 13.7개월로 이레사 단독요법 10.2개월보다 우수했다.

방사성 요오드 치료에 실패한 갑상선암 환자 92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임상3상에서는 리보세라닙 투여 환자의 mPFS가 22.21개월, ORR이 54%를 보여, 대조군 mPFS 4.47개월, ORR 2% 대비 치료 효과를 개선했다.

또한 T세포 림프종 임상2상에선 리보세라닙과 캄렐리주맙 병용 투여가 ORR 36.4%를 기록했으며 1명이 종양이 완전히 소실되는 완전 관해와 3명의 환자에서 부분 관해가 관찰됐다.

그밖에 수술이 불가한 식도암 환자를 대상으로 리보세라닙 화학방사선치료 병용요법과 화학방사선치료를 비교한 결과, 전체생존기간 중앙값(mOS)과 mPFS를 개선했다. 리보세라닙 병용요법의 완전관해는 31명 중 7명(22.6%)으로 화학방사선치료에 비해 높은 비율을 보였다.

에이치엘비 관계자는 "암 분야에서 가장 권위 있는 학술대회에서 리보세라닙이 최적의 항암 치료제로 다시 한번 확인돼 매우 기쁘다"며 "마땅한 치료제가 없어 고민하는 암환자와 가족들에게 리보세라닙이 빨리 처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8.25상승 0.4618:01 11/27
  • 금 : 47.13하락 0.36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