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이란 무기 금수조치 복원…"핵무기 개발 방관해선 안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AFP=뉴스1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미국 정부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반대에도 이란에 대한 유엔 제재를 일방적으로 복원한다고 발표하며 국제사회의 동참을 촉구했다.

21일(현지시간) AFP·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국무부 홈페이지 성명을 통해 "미국은 대이란 유엔 제재를 복원했다"며 "오늘 나는 이란의 핵, 탄도미사일, 재래식 무기 개발을 제한하는 새로운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내가 서명한 행정명령은 이란에 재래식 무기를 공급, 판매 또는 이전하는 데 기여한 사람들뿐만 아니라 이런 무기들과 관련된 기술 훈련, 재정 지원 및 서비스, 기타 지원을 제공하는 사람들의 미국 내 재산과 이해관계를 모두 차단한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또 이란의 네트워크에 연결된 27개 기관과 개인에 대한 새로운 제재와 수출 통제조치를 취하고 있다. 이러한 조치는 이란의 핵 고도화에 대한 이란 원자력기구의 역할과 이란 미사일 조직 샤히드 헤마트 산업그룹 등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 정권은 비밀 핵무기 보관소에 대해 거듭 거짓말을 하고 국제 사찰단의 접근을 거부해 미국이 탈퇴한 핵합의의 깊은 결함을 더욱 드러내고 있다"며 "세계는 이란이 핵무기를 만들고 있는 것을 방관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 관련 재래식 무기 금수조치를 포함한 새로운 행정명령을 내렸다"며 "이 조치는 미국이 유엔의 대이란 무기 금수조치를 회피하려는 이들에게 책임을 묻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이란 정부가 베네수엘라 정부와 협력하고 있다며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도 이번 조치로 제재 대상에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앞서 마두로 대통령이 베네수엘라의 민주주의를 훼손했다는 이유로 제재를 부과해왔다.

대이란 무기 금수조치는 2015년 체결된 이란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에 따라 이란이 핵무기 개발을 포기하는 대신 제재 완화의 일환으로 오는 10월 종료될 예정이다.

모하메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이번 조치가 "자국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며 "미국은 이란에 가할 수 있는 모든 압력을 행사했다. 이런 제재가 우리 국민을 굴복시키기를 바랐지만 그렇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지난달 미국은 유엔에 서한을 보내 이란이 JCPOA를 위반했다는 이유로 이란에 대한 무기 금수조치 연장 등 유엔 제재를 복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유엔 안보리 이사국 대부분이 이란 제재 복원 요구에 찬성하지 않아 이란 금수조치 연장은 불발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70.86상승 12.4515:30 10/21
  • 코스닥 : 830.67상승 6.0215:30 10/21
  • 원달러 : 1131.90하락 7.515:30 10/21
  • 두바이유 : 43.16상승 0.5415:30 10/21
  • 금 : 41.58하락 0.1915:30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