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담화는 마이크를 타고… 추미애, 김도읍에 "어이가 없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마이크가 켜진 줄 모르고 한 발언이 구설수에 올랐다. /사진=뉴스1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구설수에 올랐다. 마이크가 켜진 줄 모르고 한 발언이 때문이다.

추 장관은 지난 2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야당 간사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을 겨냥해 "어이가 없다. 저 사람은 검사 안 하고 국회의원 하길 잘했다"고 일갈했다. 추 장관의 발언이 논란이 된 것은 '소설 쓰시네'에 이어 두번째다.

21일 추미애 법무부장관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정회 직후 서욱 신임 국방부 장관이 추 장관을 향해 공격적 질문을 쏟아낸 김 의원을 두고 "많이 불편하시죠"라고 묻자 이같이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마이크가 켜진 줄 모르고 한 발언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추 장관의 발언에 국민의힘 의원들은 일제히 사과를 요구했다. 특히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소설 쓰시네' 이후로 법사위원회에서 얼마나 많은 논란이 발생하고 많은 사람들 간에 고성이 오갔냐"며 추 장관의 사과를 촉구했다.

그러자 추 장관은 곧바로 사과했지만 전제를 붙인 것이 또 문제가 됐다. 추 장관이 "원만한 회의 진행을 위해 유감스럽다.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말하면서다. 

결국 민주당 의원까지 나서 추 장관의 사과를 너그럽게 이해해달라고 말하며 상황은 일단락 됐다.

추 장관은 지난 7월에도 "소설 쓰시네"라는 발언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당시 윤한홍 미래통합당 의원이 이날 동부지검장을 지내다 법무부 차관으로 발령받은 고기영 차관을 향해 "추 장관 아들 수사와 관련해서 차관 발령이 있었던 것 아니냐"고 몰아가자 추 장관이 "소설을 쓰시네"라고 말하면서 여야 간 충돌이 빚어졌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3
  • 금 : 41.67상승 0.31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