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아스트라제네카와 '3850억원' CMO계약 체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6월 진행된 LOI 체결식에 온라인으로 참석한 좌측상단 레이프 요한손 회장, 좌측하단 마가리타 오졸린스 노드벌 부사장. 우측 단체사진 왼쪽부터 삼성바이오로직스 존 림 부사장, 보건복지부 정태길 과장, 산업통상자원부 김재준 과장, 삼성바이오로직스 김태한 사장, 한국아스트라제네카 김상표 대표이사 사장, 권선희 전무, 김용준 상무, 삼성바이오로직스 제임스 박 전무./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아스트라제네카와 3억3080만달러(약 3850억원) 규모의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 장기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계약은 지난 6월 체결한 의향서(LOI)에 대한 본 계약이다. 이번 계약 범위는 원제(DS) 생산 및 완제(DP) 바이오의약품 생산이 포함돼 진행됐다. 계약 금액은 향후 고객사의 수요증가에 따라 5억4560만달러(약 6349억원) 규모로 증가할 수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계약에 따라 아스트라제네카의 원제(Drug Substance)·완제(Drug Product) 바이오의약품에 대한 대규모 상업 생산을 진행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해당 바이오의약품을 단일 공장 기준 세계 최대 생산 규모인 제 3공장에서 생산할 예정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수주현황./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아스트라제네카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보유한 세계 최고 수준의 바이오의약품 생산 전문성 덕분에 아시아태평양 지역으로 생산 역량을 확장했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아스트라제네카가 이번 계약을 시작으로 한국 바이오·헬스 전문 기업과의 협력을 본격화함에 따라 K바이오 기업들이 글로벌 바이오의약품 생산 분야에서 입지를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아스트라제네카가 새로운 파트너가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보유한 세계적인 최첨단 생산시설과 혁신적인 솔루션을 통해 고객 만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스트라제네카 팸 쳉 글로벌 오퍼레이션 및 IT 총괄 수석 부사장은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새로운 장기 파트너십을 통해 생산 역량을 강화할 수 있게 됐다"며 "전 세계 환자들에게 기존 바이오의약품 뿐만 아니라 새로운 바이오의약품을 고품질로 더욱 신속하게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계약에 앞서 지난 6월 25일 송도 삼성바이오로직스 본사에서 진행된 체결식에는 김상표 한국아스트라제네카 대표이사 사장,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을 비롯해 김재준 산업통상자원부 바이오융합산업과장, 정태길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진흥과장 등 정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레이프 요한손 회장, 아태지역 제품공급 총괄 마가리타 오졸린스 노드벌 부사장을 포함한 아스트라제네카 본사 임원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온라인으로 참석했다.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3
  • 금 : 41.67상승 0.31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