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데이터 비즈니스 해외로 확장… 비자·ADB와 ‘맞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한카드와 비자는 지난 21일 데이터 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식을 진행했다.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언택트 방식으로 진행된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임영진(오른쪽) 신한카드 사장과 크리스 클락(왼쪽) 비자 아시아태평양 총괄 대표가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신한카드
데이터 컨설팅 사업 활성화를 추진 중인 신한카드가 국내를 넘어 해외로 데이터 판매시장을 확대한다.

신한카드는 글로벌 최대 결제 네트워크 기업 비자(Visa)와 함께 데이터 비즈니스 관련 전략적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와 함께 신한카드는 아시아개발은행(ADB)에 데이터를 유상 제공함으로써 해외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데이터 판매 계약을 최초로 진행하고 있다.

국내와 해외 결제데이터 보유사 간의 이번 협약을 통해 신한카드와 비자는 향후 양사의 데이터 분석 역량과 정보를 토대로 정부 기관과 국내외 유수기업을 대상으로 한 데이터 기반 컨설팅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글로벌 결제·소비 동향 모니터링 등 데이터 솔루션 개발을 공동 진행해 국내 데이터 산업 발전과 신성장 동력을 발굴할 방침이다.

이번 협약식은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과 크리스 클락(Chris Clark) 비자 아시아태평양 총괄 대표의 영상 회의를 통해 언택트(비대면) 방식으로 지난 21일 진행됐다.

신한카드는 아시아개발은행(ADB)과 해외 금융기관 대상 최초로 데이터 공급계약을 이달 안에 체결한다. 해당 데이터는 국가위기 상황에서의 국가별 재난지원금 효과 측정 목적에 쓰여질 예정이다.

아시아개발은행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경제협력을 증진하고 경제성장을 촉진하기 위해 1966년 설립된 국제금융기구로 한국을 비롯한 미국, 일본, 중국 등 68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신한카드는 ‘국민과 공공기관·민간기업 모두가 상생하는 사회적 빅데이터 가치 창출’을 목적으로 그동안 130여개 기관과 기업의 300여개 데이터 프로젝트를 수행해 왔다. 국내 데이터 기업들과 협력을 강화해 왔으며 비자와 전략적 협력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데이터 경쟁력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신한카드는 내다봤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이번 비자와의 전략적 MOU 협약과 ADB 데이터 판매 계약 체결은 신한카드의 글로벌 데이터 시장 진출의 첫 시발점이자 해외에서의 데이터 기반 국내시장 분석에 대한 관심도를 보여주는 데 의미가 깊다”고 말했다.

패트릭 윤(Patrick Yoon) 비자코리아 사장은 “주력 사업 부문 중 하나인 데이터 컨설팅은 정부의 데이터 뉴딜 정책 발표 및 데이터 3법 시행과 맞물려 큰 의미를 갖고 있다”며 “신한카드와 공동 노력을 통해 비자가 보유한 데이터 분석 노하우가 국내에서도 유의미하게 활용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슬기 seul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3.91하락 16.915:32 10/26
  • 코스닥 : 778.02하락 29.9615:32 10/26
  • 원달러 : 1127.70하락 5.215:32 10/26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5:32 10/26
  • 금 : 41.67상승 0.3115:32 10/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