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WTI 4.4%↓… 코로나19 재확산·과잉공급 우려 급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유럽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급증하면서 국제유가가 급락했다.

21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WTI(서부텍사스산원유) 10월 인도분은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1.80달러(4.4%) 떨어진 39.31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국제유가의 기준물인 11월분 북해산 브렌트유는 전 거래일보다 1.71달러(4%) 하락한 41.4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누적 감염자 수가 3000만명을 넘었다는 소식이 국제유가 시장에 악재로 작용했다.

또한, 미국 경제방송 CNBC에 따르면 내전으로 석유 생산이 중단됐던 리비아 사하라 유전이 재가동에 들어가면서 석유 수급 불균형 우려도 커졌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리비아 원유 수출 재개 소식이 언급되는 가운데 유럽 지역의 봉쇄조치 강화 소식에 원유 수요감소 우려가 커졌다"며 "결국 국제유가는 과잉공급 우려 커지며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윤경진 youn1@mt.co.kr  | twitter facebook

시장 앞에서 항상 겸손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8.25상승 0.4618:01 11/27
  • 금 : 47.13하락 0.36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