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3구 원룸 전세보증금 2억 돌파… 1억 미만은 강북·노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강남3구 원룸의 평균 전세보증금이 2억원을 돌파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서울시내 한 원룸 골목. /사진=김창성 기자
지난 8월 기준 서울 단독(다가구)·다세대·연립주택의 전월세 및 매매 거래가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3구(강남·서초·송파)의 경우 원룸 평균 전세보증금이 2억원을 돌파한 것으로 조사됐다.

22일 부동산 플랫폼 다방에 따르면 지난 8월 서울 단독(다가구)·연립·다세대주택의 국토교통부 실거래가를 분석한 결과 전월세 거래량은 총 1만4183건으로 전달 대비 21.2% 감소했다.

이들 물량의 매매거래량은 4434건(단독·다가구 709건, 연립·다세대 3725건)을 기록해 전달 보다 48.9%(3596건) 감소해 거래량이 반토막 났다.

전월세 거래를 살펴보면 서울 25개구 모두 전달 대비 건수가 감소했으며 강동·성북·성동·송파·영등포구에서 거래량이 24~34%가량 급감했다.

면적별 평균 전세보증금은 전용면적 30㎡ 이하 원룸이 1억6246만원으로 지난달 대비 약 2.1%(321만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전월세거래량이 감소하고 있지만 전세보증금은 올해 1월부터 7개월 연속 꾸준히 상승세다.

전세보증금이 높은 구는 서초구로 원룸(전용면적 30㎡ 이하 주택) 전세보증금이 2억3875만원으로 집계됐으며 강남·송파·강서·양천구가 뒤를 이었다. 송파구의 경우 전달대비 전세보증금이 10.2%(1901만원)나 올라 2억614만원을 기록했다. 이로써 강남3구의 원룸 평균 전세보증금이 2억원을 돌파하게 됐다.

도봉구의 전세보증금 상승세도 두드러졌다. 도봉구는 전달 대비 전세보증금이 24.1%(2492만원)이나 오른 1억2826만원을 기록했다. 서울 25개구 중 원룸 전세보증금이 1억원 미만인 지역은 강북구와 노원구 두 곳뿐이었다.

매매에서는 6~7월에 두드러지게 오른 거래량이 다시 절반 가까이 감소했다. 서울 대부분 구에서 거래량이 감소했지만 유일하게 서대문구 단독(다가구)주택 거래량은 7.1%(4건) 상승했다.

연립·다세대주택의 전용면적 기준으로 산출한 평균 매매가를 살펴보면 30㎡ 이하는 2억3215만원, 85㎡ 이하는 3억6169만원으로 집계됐다.

연립·다세대주택의 자치구별 3.3㎡당 매매가를 분석한 자료에서는 성동구가 4223만원으로 3.3㎡당 매매가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서초구(3923만원) ▲용산구(3587만원) ▲강남구(3578만원) ▲송파구(2859만원)순으로 기록됐다.

연립·다세대주택의 건축년도별 평균 매매가를 살펴보면 1980년 이전 매물이 4억3119만원, 1980년대 매물이 3억1913만원인 반면 2010년대 매물이 2억8975만원으로 투자가치가 높은 구축 주택일수록 높은 가격대를 형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3
  • 금 : 41.67상승 0.31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