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추미애 장관 아들 사무실·자택 압수수색(상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검찰이 지난 21일 추미애 장관의 아들 서모씨의 사무실과 자택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씨(27)의 군 복무 당시 휴가 특혜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서씨의 사무실과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22일 서울동부지방검찰청 형사1부는 지난 21일 서씨의 주거지와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지난 19일에는 서씨의 군 복무 당시 미2사단 지역대 지원장교 김모 대위와 추 장관의 보좌관 최모씨의 사무실과 주거지를 압수수색했다.

서울동부지검 관계자는 “구체적인 수사 상황과 향후 일정은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명환 my-hwa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이명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3.91하락 16.915:32 10/26
  • 코스닥 : 778.02하락 29.9615:32 10/26
  • 원달러 : 1127.70하락 5.215:32 10/26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5:32 10/26
  • 금 : 41.67상승 0.3115:32 10/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