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캉스 몰려온다" 제주의 비명…여행금지 청원까지 등장 (종합)

25일 명절방역대책 발표 앞두고 '방역 고삐' 목소리 원희룡 "가급적 오지 말라…민폐행동 용납 안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7일 충남 청양군 청양읍 거리에서 청양읍 관계자들이 '아들아, 딸아! 코로나 극복 후에 우리 만나자'라고 적힌 현수막을 붙이고 있다. 2020.9.17/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서울=뉴스1) 양새롬 기자 =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오는 25일 추석연휴에 지켜야 할 세부 방역대책을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온라인에서 강력한 방역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와 눈길을 끈다.

22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따르면 '전국민 이동 벌초 및 추석명절모임을 금지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은 3만5563명의 동의를 얻고 지난 17일 마감됐다.

비슷한 내용의 '추석연휴 이동금지령과 사회적거리두기 3단계로 코로나19 재확산을 막아주세요'라는 청원은 진행 중이다.

청원인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인 상황에서도 사람들이 맛집앞에 줄을 서고, 밤늦게까지 술을 마셨으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여행사진을 올렸다면서 "자발적으로 안된다면 정부에서 대한민국 국민의 안전과 정상적인 생활을 위해 나서달라"고 요청했다.

추석 연휴에 코로나19가 재확산한다면 자영업자가 죽을 수밖에 없다는 이유에서다.

비슷한 맥락에서 Δ추석연휴를 코로나 거리두기 3단계 실시기간으로 활용하자 Δ추석 이동금지 명령을 반드시 해야만 하는 이유 Δ제발 추석연휴 지역간 이동제한 해주세요 등의 청원도 올라온 상태다.

아예 '이번 추석연휴 제발 없애주시길 부탁드립니다'라는 다소 과격한 제목의 청원은 1만8000여명의 동의를 얻기도 했다.

청원인은 "대이동 금지 청원을 생각해봤지만 광화문 집회를 겪고 나니 안 지켜질 것 같아 더욱 확실하게 연휴를 공식적으로 없애는 것이 최선이라 생각이 든다"며 "대통령님의 현명한 판단을 기다리겠다"고 했다.

이러한 가운데 방역당국이 추석연휴에 고향방문을 자제해달라고 하자 오히려 '추캉스' 등 이른바 풍선효과가 나타난 만큼 새로운 청원도 눈에 띈다. 특히 입도객이 30만명을 넘을 것으로 예상되는 제주도에서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는 모양새다.

자신을 제주도민이라고 소개한 한 청원인은 "여름 성수기에 준하는 20만명이 추석연휴기간 제주도를 방문한다는 뉴스가 나와 제주도민들은 망연자실한 상태"라며 "연휴 기간만이라도 제주도 관광객들이 실내는 물론 실외에서도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해달라. 제발 제주를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다른 제주도민인 청원인은 아예 연휴기간 제주도 여행을 금지해 달라고도 주장했다. 그는 "수많은 제주도민들도 육지 방문하려는 계획을 취소 또는 연기했다"며 "20만명이라는 인원이 한번에 제주도를 방문하는 것은 해롭다고 생각이 된다. 국가차원에서 금지 조치 해달라"고 했다.

실제 정부는 추석 연휴 기간을 방역관리 분수령으로 판단하고, 친지 방문·여행 등 이동 자제를 거듭 강조하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연휴기간 고속도로 휴게소와 졸음쉼터 등에 출입구 동선을 분리하고 사람간 접촉을 최소화하도록 했다.

이에 따라 휴게소 내 모든 음식 메뉴는 포장만 허용한다. 실내 테이블은 운영을 중단하고 야외 테이블의 경우 투명 가림판을 설치한다. 또 32개 주요 휴게소에서는 혼잡안내시스템을 운영하게 된다.

추석을 열흘 앞둔 21일 오후 경기도 안성시 안성휴게소(하행) 외부 좌석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용을 금지하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2020.9.21/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제주도 역시 조금이라도 증상이 있으면 아예 제주행 비행기를 타지 말라는 입장이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전날 CBS 라디오에서 "제주도는 비상이다. 제주에 가급적 오지 말라"며 "여행 중에 조금이라도 이상할 경우 바로 신고하면 저희들이 보호하고 협조하겠지만 얌체 내지는 민폐 행동에 대해서는 절대로 용납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원 지사는 26일부터 10월4일까지 공·항만을 통한 입도객 전원을 대상으로 체류기간 내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 준수를 의무화하는 특별행정조치 발동을 지난 18일 지시한 바 있다.

추후 해당 사항 위반으로 인한 도 방역당국의 코로나19 대응활동의 피해를 발생시킬 경우, 감염병 예방법상 고발 뿐만 아니라 구상권을 청구하는 등 단호하고 강력하게 대응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61.01상승 5.9615:15 10/23
  • 코스닥 : 808.21하락 4.4915:15 10/23
  • 원달러 : 1133.70상승 0.815:15 10/23
  • 두바이유 : 42.46상승 0.7315:15 10/23
  • 금 : 41.36하락 0.3515:15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