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지난주 굴욕 안긴 양키스 11-5 완파…3경기차 추격

커크 4안타 펄펄, 슈메이커 3이닝 1실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토론토 블루제이스 알렉한드로 커크. © AFP=뉴스1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지난주 굴욕을 안긴 뉴욕 양키스를 상대로 설욕했다.

토론토는 22일 미국 뉴욕주 샬렌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양키스와 경기에서 11-5로 승리했다.

2연승에 성공한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3위 토론토(28승26패)는 2위 양키스(31승23패)와 승차를 3경기로 좁혔다. 와일드카드 경쟁에서도 3위 시애틀 매리너스에 4경기 앞선 2위를 유지하고 있다.

토론토는 양키스전 4연패 늪에서도 탈출했다. 지난주 맞대결에서 3일 연속 6피홈런, 10실점 이상을 헌납하는 등 무기력했으나 이번 주 맞대결은 기분좋게 출발했다.

2회초 선취점을 내주며 불안하게 출발한 토론토는 3회말, 선두타자 알렉한드로 커크의 내야안타를 시작으로 캐번 비지오의 볼넷, 보 비셋의 1타점 좌전 적시타가 이어져 동점을 만들었다.

계속된 1사 1,2루 찬스에서 테오스카 에르난데스의 1타점 중전안타로 2-1 균형을 깬 토론토는 이후에도 랜달 그리척의 1타점 우전안타,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의 우중간 2타점 3루타까지 이어졌다. 게레로 주니어의 타구는 양키스 외야진이 타구를 제대로 포착하지 못해 장타로 이어졌다.

3회말에만 5득점으로 빅이닝을 만든 토론토는 4회말에도 무사만루 찬스를 잡은 뒤 비셋의 1타점 우전안타, 에르난데스의 1타점 내야안타, 게레로 주니어의 좌익수 왼쪽 1타점 2루타 등을 묶어 4점을 추가, 9-1을 만들며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6회말, 7회말 각각 1점씩 더 추가한 토론토는 7회초 1실점, 9회초 3실점했지만 6점차 리드를 뺏기지 않았다.

토론토는 커크가 4타수 4안타(1홈런) 1타점 2득점으로 펄펄 날았고 게레로 주니어가 3타점, 비셋, 에르난데스, 그리척이 각각 2타점씩 보탰다.

마운드에서는 부상에서 복귀한 맷 슈메이커가 3이닝 3피안타 2볼넷 1탈삼진 1실점을 기록하고 물러난 뒤 T.J 주크가 3⅓이닝 1피안타 1실점으로 승리투수를 챙겼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40.54하락 3.3712:20 10/27
  • 코스닥 : 789.38상승 11.3612:20 10/27
  • 원달러 : 1127.70보합 012:20 10/27
  • 두바이유 : 40.81하락 1.2612:20 10/27
  • 금 : 39.84하락 1.8312:20 10/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