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스텔’까지 깡통?… 아파트 전셋값 상승 전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택시장의 전세 품귀현상이 오피스텔까지 이어진 분위기다. 사진은 서울시내 한 오피스텔. 사진 속 오피스텔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김창성 기자
지난 7월 주택임대차보호법이 개정되며 주택 전세가격이 상승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런 현상은 아파트뿐만 아니라 오피스텔에도 나타난다. 전세 매물이 상대적으로 부족해짐과 동시에 가을 이사철이 맞물리며 오피스텔 전셋값도 상승하고 있는 것.

22일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전국 전용면적 3.3㎡당 오피스텔 평균 전세가격은 지난 4월 1377만원을 기점으로 ▲5월(1421만원) ▲6월(1441만원) 세달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다 7월 들어 1412만원으로 떨어졌다.

하지만 8월에 다시 전세가격은 상승했고 8월 전국 전용면적 3.3㎡당 평균 전세 가격은 7월 대비 49만원 증가한 1461만원(21일 기준)으로 조사됐다.

전국적으로 8월 오피스텔 전세가격은 7월 대비 상승했지만 그 중 수도권 및 지방 광역시 등의 주요 도시에서 더 큰 상승세를 보였다.

수도권 및 지방 광역시 중 7월 대비 8월 전세가격이 가장 많이 상승한 지역은 대구였다. 8월 대구 오피스텔 전용면적 3.3㎡당 평균 전세가격은 1296만원으로 7월 1123만원 대비 173만원 상승했다. 이어 ▲광주(84만원 상승) ▲경기(70만원 상승) ▲부산(54만원 상승) ▲울산(38만원 상승) ▲서울(28만원 상승) 등의 순이었다.

이 중 3.3㎡당 평균 전세가격이 하락한 지역은 ▲대전(30만원 하락) ▲인천(2만원 하락) 두 곳뿐이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최근 주택임대차보호법이 개정되며 주택 전세 품귀현상으로 인해 오피스텔의 전세 수요도 상당히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며 “수요는 많지만 전세 매물이 부족해 오피스텔 전세가격은 상승중”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높아진 전세 수요로 서울 일부 지역에서는 오피스텔 전세가격이 매매가격보다 높게 거래되는 역전세 현상이 진행되고 있다”며 “이러한 현상은 계약 기간이 끝나고 세입자가 전세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하는 ‘깡통전세’가 나올 수 있어 사회적 문제로도 대두될 위험이 있다”고 우려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3
  • 금 : 41.67상승 0.31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