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이란·북한 압박 계속… 트럼프 "완전한 비핵화 노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열린 국제원자력기구(IAEA) 총회에서 "북한의 비핵화를 향해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사진=뉴스1

미국이 이란과 북한에 대한 압박성 발언을 계속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우리는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향해 계속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국제원자력기구(IAEA) 총회를 맞아 발표한 성명에서 “전 세계 국가들은 핵 비핵산 체제를 지키고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 이외에도 이란을 거론하며 “(이란이)핵무기를 손에 넣는 것을 막기 위해 이란이 핵확산금지조약(NPT)과 IAEA의 안전조치협정(세이프가드)에 따른 약속을 따르도록 확실히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댄 브루예트 미 에너지장관 역시 이날 IAEA 정기총회 화상 연설을 통해 “미국은 북한과 이란의 핵 프로그램이 끼치는 위협을 다루는 것에 계속 전념하고 있다”며 북핵 문제를 거론했다. 

브루예트 장관은 "미국은 북한의 FFVD를 향한 진전을 만들 준비가 여전히 돼 있다. 우리는 이를 향한 협상에 북한도 함께 함으로써 북한 주민들에게 더 밝은 미래를 보장하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라파엘 그로시 IAEA 사무총장은 "북한의 핵 활동은 심각한 우려로 남아 있다”며 “북한의 지속적인 핵 프로그램은 유엔 안보리 결의의 명백한 위반이며 매우 유감스럽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이 유엔 안보리 결의 의무를 완전히 이행하고 핵확산금지조약 안전조치 협정의 완전하고 효과적인 이행에 있어 IAEA와 신속히 협력하며, 특히 북한 내 사찰단 부재로 야기된 사안 등 아직 남아 있는 모든 사안들을 해결하길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또 “IAEA는 북한 핵 프로그램을 위성사진 등 공개정보를 이용해 계속 감시하고 있다”면서 "IAEA는 북한 핵 프로그램 검증에 필수적인 역할을 할 준비를 강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3
  • 금 : 41.67상승 0.31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