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불법집회 자제해야… 관용 없을 것"(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제48회 영상 국무회의에 앞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개천절 불법집회 강행시 강경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22일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방역에 힘을 모으고 있는 국민들의 수고를 한순간에 허사로 돌리는 일체의 방역 방해 행위에 대해서는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일부 단체들이 중심이 되어 꾸린 8·15집회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지난 16일 개천절에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북측 공원에서 1000명 규모로 집회를 열겠다고 신고했다. 이에 경찰은 이튿날인 17일 집회 금지를 통고했지만 비대위는 집회 강행 의사를 내비치고 있다.

문 대통령은 “공동체의 안녕을 위태롭게 하고 이웃의 삶을 무너뜨리는 반사회적 범죄를 ‘집회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옹호해서는 안 된다”며 “우리 사회를 또다시 위험에 빠트린다면 어떤 관용도 기대할 수 없을 것”이라며 경고의 뜻을 전했다.

특히 불법집회를 ‘반사회적 범죄’로 칭하며 표현의 수위를 한층 높였다.

이어 “정부는 국민을 보호할 책무를 다할 것”이라며 “여전히 불법집회 강행을 계획하시는 분들이 있다면 부디 자제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사흘 연속 두자릿수를 기록한 것과 관련해 의료진과 국민에게 감사와 위로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재확산의 중대 고비를 온 국민이 힘을 모아 이겨내고 있다”며 “조금만 더 힘을 내면 코로나 재확산의 위기 국면을 벗어나 서서히 안정화 단계로 접어들 수 있다는 희망을 가질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취약 계층과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이 겪어야 했던 경제적 어려움은 이루 말할 수 없다”며 “더욱 강화된 방역조치가 시행됐고, 국민들께서도 많은 희생과 불편을 감수하면서 꿋꿋이 참고 견디며 협조해 주셨다”고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가 적용된 이후를 되돌아봤다.

이어 “방역 당국과 의료진들도 오랫동안 코로나와 사투를 벌이는 힘겨운 상황에서도 방역의 최전선을 지키며 헌신해 주셨다”며 “모두의 노고에 깊은 위로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어떤 상황에서도 방역수칙은 생명줄이며 서로의 안전망”이라며 방역수칙 준수의 중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명환 my-hwa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이명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70.86상승 12.4518:01 10/21
  • 코스닥 : 830.67상승 6.0218:01 10/21
  • 원달러 : 1131.90하락 7.518:01 10/21
  • 두바이유 : 43.16상승 0.5418:01 10/21
  • 금 : 41.58하락 0.1918:01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