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년생 김지영' 전미도서상 후보 올랐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2일 전미도서재단에 따르면 지난 16일부터 사흘간 발표한 후보작에 '82년생 김지영'이 올라왔다. /사진=영풍문고 제공
'82년생 김지영'이 미국 최고 권위 문학상으로 불리는 전미도서상 올해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22일 전미도서재단에 따르면 지난 16일부터 사흘간 발표한 후보작에 '82년생 김지영'이 올라왔다.

재단은 "82년생 김지영은 100만부가 넘게 팔린 소설"이라며 "12개 언어로 번역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주인공 김지영의 좌절하는 모습 등이 여성들에게 공감을 불러일으켰다"고 덧붙였다.

이번 전미도서상 수상작은 오는 11월18일 발표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수상작 발표는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7.79하락 0.7418:01 11/27
  • 금 : 47.49하락 0.38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