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실 직원 양성…정총리 코로나 검사, 공관 대기(종합)

22일 오전 직원 양성 판정…일정 취소, 오후 5시 결과 나올 예정 밀접접촉은 안해, 음성 결과 나오면 국민의힘 원내대표단 만찬 진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영상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9.22/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박주평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22일 총리실 직원 한 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데 따라 선제적으로 오후 일정을 취소하고 진단검사를 받았다.

총리실에 따르면 총리실 직원 1명은 이날 오전 10시20분쯤 코로나19 양성 통보를 받았다.

정 총리는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는 아니지만, 선제적으로 오후 일정을 취소하고 종로구 선별진료소에서 진단검사를 받았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양재동 하나로마트 등을 방문해 추석 방역현장을 점검할 예정이었다.

다만 이날 계획된 국민의힘 원내대표단과의 만찬은 진행할 예정이다. 총리실 관계자는 "진단검사 결과는 이날 오후 5시쯤 나올 예정이다. 밀접접촉자가 아니면 음성 판정 후 바로 활동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70.86상승 12.4518:01 10/21
  • 코스닥 : 830.67상승 6.0218:01 10/21
  • 원달러 : 1131.90하락 7.518:01 10/21
  • 두바이유 : 43.16상승 0.5418:01 10/21
  • 금 : 41.58하락 0.1918:01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