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정치 50년 회고록 시작…내 마지막 역할"

전기 만화 '나의 인생 국민에게' 발간 축하연 여권인사 다수 참석…수술칼·조용필·거인 등 빗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턴조선호텔에서 열린 자신의 전기 '나의 인생 국민에게' 발간 축하연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9.22/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김진 기자 =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2일 "가제 '회고 50년'이란 회고록을 쓰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웨스턴조선호텔에서 열린 자신의 전기 만화 '나의 인생 국민에게' 발간 축하연에서 "제가 학생운동부터 시작해서 1972년 유신부터 (정치를) 시작했는데 문재인 대통령 임기가 끝나는 2022년이 되면 딱 50년"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지금부터 회고록을 약 1년간 써서 그게 이제 본격적으로 남기는 마지막 역할이라 생각한다"며 "제가 직접 쓴 책이 내년에 나오면 정말로 많이 읽을 수 있도록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날 발간된 전기 만화는 이 전 대표의 정치 일대기를 황선우 산학연구원 센터장이 기획·구성, 만화작가 김성태씨가 그린 것이다.

이날 축하연은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실내 모임(50인 이하) 지침에 맞춰 45명만 초대됐다.

그럼에도 박병석 국회의장, 이낙연 현 민주당 대표, 전기 만화 발간위원장을 맡은 김두관 의원, 양승조 충남지사, 최문순 강원지사, 이춘희 세종시장 등이 여권 인사들이 다수 참석하며 성황을 이뤄졌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부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박병석 국회의장이 22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턴조선호텔에서 열린 이 전 대표 전기 '나의 인생 국민에게' 발간 축하연에서 케이크를 자르고 있다. 2020.9.22/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참석자들은 이 전 대표의 발자취를 언급하며 그를 '수술칼' '조용필' '거인' 등에 비유했다.

박병석 의장은 "이 전 대표께서 한 때 영화배우를 꿈꿨다는 걸 보면서, 영화배우가 됐음 무슨 역할 했을까"라며 "송곳, 면도날, 버럭해찬 등 마땅한 배역이 없을텐데 생각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해찬의 송곳과 면도날은 사람을 찌르고 괴롭히는 게 아니고 사회의 문제점을 파헤치고, 그것을 해결하려는 예리한 수술칼"이라며 "DJ(고 김대중 전 대통령) 정부의 장관, 노무현 정부의 총리, 문재인 정부의 당대표를 지내셨다. 민주정부 13년의 역사이자 주역"이라고 강조했다.

이낙연 대표는 이 전 대표에 이어 당의 수장에 오른 자신을 "조용필 다음 노래부르는 사람은 불운한 사람"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이어 "그래도 곰곰히 생각해보니 이 전 대표 뒤를 따라다니기 다행이다, 행운이다 생각한다"며 "너무나 철길을 잘 깔아놓으셔서, 저는 그냥 편안하게 레일 위를 달리기만 하면 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두관 의원은 '내가 더 멀리 보았다면 이는 거인들의 어깨 위에 서 있었기 때문'이라는 아이작 뉴턴의 문장을 인용했다.

그는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이해찬이라는 거인의 어깨에 기대 여기까지 왔다"며 "민주당 역사를 돌아보면 김대중·노무현·문재인 정부의 성공에 그의 손길이 닿지 않은 곳이 없다"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43.91하락 16.915:32 10/26
  • 코스닥 : 778.02하락 29.9615:32 10/26
  • 원달러 : 1127.70하락 5.215:32 10/26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5:32 10/26
  • 금 : 41.67상승 0.3115:32 10/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