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 찾는 식품외식업계… '코로나 우울'에 맞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피자알볼로는 ‘이거시챌린지’라는 제목의 소비자 참여형 이벤트를 진행한다. /사진=피자알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불안감과 무기력을 느끼는 ‘코로나 우울(블루)’이 깊어지고 있다. 이에 식품외식업계는 고객들에게 소소한 즐거움을 주기 위해 재미 요소를 부각한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피자알볼로는 퓨전국악그룹 ‘이날치’와 댄스팀 ‘앰비규어스 댄스 컴퍼니’와 협업한 CF를 공개하며 소비자 이목을 끌고 있다. 한국의 판소리와 민화를 통해 브랜드를 트렌디하게 풀어낸 게 특징. 피자알볼로는 해당 광고를 활용해 ‘이거시챌린지’라는 제목의 소비자 참여형 이벤트도 진행한다.

이거시챌린지는 피자알볼로의 CF영상 패러디 공모전이다. 최근 배우 이병헌과 함께한 CF에서 ‘이것이 피자로구나’라는 대사가 나오는 부분을 패러디한 영상을 지정된 해시태그(#이거시챌린지 #이것이로구나)와 함께 개인 SNS 계정에 업로드하면 응모 완료된다.

조회수 100만뷰를 기록할 경우 피자 100판 상당의 쿠폰을 증정한다. 그 외 조회 수에 따라 차등적으로 피자 쿠폰이 제공될 예정이다. 자유 주제인 만큼 재미있는 아이디어들이 모일 것으로 예상된다.

bhc가 운영하는 큰맘할매순대국은 공식 유튜브 채널에 ‘문세윤 국밥송’ 풀버전을 게재했다. 문세윤 국밥송은 약 1분 40초로 구성된 영상으로 방송인 문세윤이 큰맘할매순대국 메뉴 장점이 부각되는 시즐에 맞춰 'K-BOB FLEX' 콘셉트의 랩을 선보인다. 유머러스한 내용으로 젊은 소비자층의 취향을 저격했다.

빙그레는 캐릭터 ‘빙그레우스’를 활용해 다양한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빙그레는 지난 2월 ‘빙그레 왕국’의 왕위 계승자라는 콘셉트의 만화 캐릭터 ‘빙그레우스 더 마시스’를 선보였다. 빙그레우스는 빙그레 제품과 로고로 치장했으며 실없는 농담으로 웃음을 자아낸다는 것이 특징이다.

빙그레는 공식 SNS 채널을 통해 관련 콘텐츠를 주기적으로 업로드하고 있으며 최근 유튜브를 통해 선보인 애니메이션 영상 ‘빙그레 메이커를 위하여’는 조회수 600만뷰를 넘었다.

하이트진로는 서울시 성수동에 캐릭터샵 '두껍상회'를 열고 다양한 굿즈를 선보이고 있다. 두껍상회는 ‘어른이’들을 위한 문방구를 표방하는 곳으로 참이슬 백팩을 비롯해 진로 캐릭터인 두꺼비 피규어, 러기지텍, 슬리퍼 등 다양한 상품을 판매한다. 인기 있는 기획 상품을 한 데 모은 만큼 방문객들이 인증샷을 남기는 핫플레이스로 자리매김했다. 해당 팝업스토어는 내달 25일까지 운영되며, 미성년자 출입은 불가능하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각 업체들과 소비자들 모두 힘든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며 “장기적으로 이어지는 불황과 우울감으로 인해 소비자들이 흥미로운 이벤트나 콘텐츠에 반응을 보이는 만큼, 재미 요소를 메인으로 내세운 마케팅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3.91하락 16.918:01 10/26
  • 코스닥 : 778.02하락 29.9618:01 10/26
  • 원달러 : 1127.70하락 5.218:01 10/26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6
  • 금 : 41.67상승 0.3118:01 10/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