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타임', 스트레이 키즈가 밝힌 초동 신기록 경신→슬럼프 극복(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보이는 라디오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그룹 스트레이 키즈가 '파워타임'에서 솔직한 이야기들을 들려줬다.

22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최근 정규 1집 리패키지 앨범 '인생'(IN生)을 발매하고 컴백한 그룹 스트레이 키즈가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이날 DJ 최화정은 스트레이 키즈가 정규 1집 리패키지 앨범 '인생'으로 초동 23만 장을 돌파하며 자체 최고 신기록을 달성하고, 23개 지역 앨범 차트 정상에 올랐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창빈은 "'신메뉴' 때도 많은 사랑해주셔서 (이번에 준비할 때) 부담이 있었는데, 사랑해주시고 좋아해주셔서 감사하고 날아갈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한 현진은 '백 도어' 뮤직비디오가 4000만 뷰를 돌파했다는 사실을 듣고 "뿌듯하고 더 빡세게 춤을 춰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스트레이 키즈는 새 앨범에 대한 홍보도 잊지 않았다. 창빈은 "새 앨범에는 다양한 노래가 수록돼 있다"며 "밝은 노래, 섹시한 노래, 멋진 노래 등이 있다"라고 했다. 특히 타이틀곡 '백 도어'는 퍼포먼스가 눈에 띈다고. 현진은 "처음에는 너무 고난도라 사녹을 할 수 있을지 걱정이 많았다"며 "그런데 결국은 하게 되더라"라고 했다.

청취자들은 스트레이 키즈에게 문자를 보내며 활발히 소통했다. 한 청취자는 스트레이 키즈 현진이 있지 예지와 닮은 꼴이라고 말했다. 이에 현진은 "그런 것 같다"며 "사실 (예지와) 연습생 생활을 오래 했는데, 그때는 못 느꼈다"라고 말했다. 이 말을 들은 또 다른 청취자는 "둘 다 사막여우상"이라고 해 공감을 얻었다.

또한 DJ 최화정은 스트레이 키즈 멤버들에게 슬럼프가 왔을 때 어떻게 극복을 했는지 물었다. 승민은 "첫 콘서트를 준비할 때 보컬에 대한 부담 늘어서 멘붕이 왔다"며 "선생님께 조언도 얻고, 계속 연습하면서 위안을 받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슬럼프를 부딪히면서 극복한 케이스"라며 "그때 많이 성장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이엔은 "슬럼프가 오면 부정적인 생각을 많이 하는데, 최대한 긍정적인 생각을 하려고 노력한다"고 했으며, 리노는 "나는 부정적인 생각으로 바닥을 쳐보고 좀 쉬면 다시 올라가게 되더라"라고 전했다. 필릭스는 "멤버들이랑 연습하면서 극복한다"고 했으며, 현진은 "슬럼프가 왔는데 한이 옆에서 계속 웃겨서 그게 잊혀졌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창빈은 사람을 만나 기분을 전환한다고 했으며, 한은 "지난해 슬럼프가 심하게 왔는데 글을 쓰면서 어떤 것 때문에 힘든지 정리를 했다"라고 했다.

스트레이 키즈는 데뷔 후 행복했던 순간으로 미주 콘서트를 했을 때, 첫 정규 앨범을 냈을 때를 꼽았다.

한편 스트레이 키즈는 지난 14일 정규 1집 리패키지 앨범 '인생'을 발매하고 타이틀곡 '백 도어'(Back Door)로 활발히 활동 중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43.91하락 16.918:01 10/26
  • 코스닥 : 778.02하락 29.9618:01 10/26
  • 원달러 : 1127.70하락 5.218:01 10/26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6
  • 금 : 41.67상승 0.3118:01 10/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