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현, 세계랭킹 4위→6위로 하락…고진영은 1위 유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0개월 만에 LPGA 투어 복귀전을 치른 박성현. © AFP=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박성현(27·솔레어)이 여자골프 세계 랭킹에서 '톱5' 밖으로 밀렸다.

박성현은 22일(한국시간) 발표된 여자 골프 세계 랭킹에서 평균 포인트 5.26점을 기록, 지난주 4위에서 2계단 내려간 6위에 자리했다.

박성현이 5위권 밖에 자리한 것은 2018년 6월 이후 2년 3개월여 만이다.

최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 복귀한 박성현은 ANA 인스퍼레이션 공동 40위, 캄비아 포틀랜드 클래식 컷 탈락 등 아직 제 컨디션을 찾지 못하고 있다.

고진영(25·솔레어)은 변함없이 1위를 지켰고, 넬리 코다(미국)가 2위, 다니엘 강(미국)이 3위를 마크했다.

브룩 헨더슨(캐나다)과 이민지(호주)가 각각 4~5위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 선수 중에선 김세영(27·미래에셋)이 7위, 박인비(32·KB금융그룹)가 9위에 랭크됐다.

김효주(25·롯데)가 11위, 이정은6(24·대방건설)이 12위에 위치하고 있다.

한편 최근 끝난 포틀랜드 클래식에서 우승한 조지아 홀(잉글랜드)은 지난주보다 24계단 뛰어오른 31위에 이름을 올렸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43.91하락 16.915:32 10/26
  • 코스닥 : 778.02하락 29.9615:32 10/26
  • 원달러 : 1127.70하락 5.215:32 10/26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5:32 10/26
  • 금 : 41.67상승 0.3115:32 10/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