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과 비슷한 증상 코로나19, 유일한 차이점은 '미각·후각' 소실"

권준욱 "올해 독감 유행 주춤 예상, 증상시 코로나19 검사 꼭 받아달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서울=뉴스1) 이영성 기자 = '코로나19'와 유사한 증상을 보이는 가을철 독감(인플루엔자) 유행 시기에 접어들면서 당국의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코로나19' 감염시엔 무증상일 경우도 있지만, 증상 발현시엔 발열과 기침 등 독감 감염 증상과 비슷해 방역이 더욱 어려워지기 때문이다.

다만 유일하게 다른 증상으로 '코로나19' 감염시엔 미각이나 후각이 사라지는 경우가 있고, 올해 독감 유행이 예년보다 주춤할 것으로 예상되는 게 그나마 불행 중 다행인 요소로 지목된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22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동절기에는 독감과 감기, 코로나19 외에도 다른 호흡기 감염병 유행 가능성이 크다"며 "이와 관련한 대응지침에 대해 현재 마무리 작업 중"이라고 밝혔다.

권 부본부장은 "독감은 사실상 임상적으로 코로나19와 구분하기 매우 힘들다"며 "미국 질병관리청 지침에 따르면 유일하게 미각이나 후각의 소실 또는 손상이 코로나19와 구분할 수 있는 증상 예시이지만 이것으로는 부족하다"고 설명했다.

그나마 독감 유행세는 예년에 비해 작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권 부본부장은 "독감도 코로나19와 마찬가지로 해외로부터 들어와 시작될 가능성이 매우 높은데, 올 상반기 남반구 주요국의 독감 유행세가 매우 작았던 것을 고려하면 북반구 유행도 거리두기 등 여러 노력으로 크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권준욱 부본부장은 "다만 유행이 시작될 경우 초기 증상 구분이 어렵기 때문에 발열 등 의심증상이 있을 때에는 가까운 선별진료소에서 빨리 검사를 받는 게 중요하다"며 "현 상태로는 독감 유행보다는 코로나19 발견 가능성이 더 높은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70.86상승 12.4518:01 10/21
  • 코스닥 : 830.67상승 6.0218:01 10/21
  • 원달러 : 1131.90하락 7.518:01 10/21
  • 두바이유 : 43.16상승 0.5418:01 10/21
  • 금 : 41.58하락 0.1918:01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