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노위, '기후위기 비상대응 촉구 결의안' 채택…"국회 특위 설치"

온실가스 감축목표 상향 등 포함 박근희 CJ대한통운 대표 국감 증인 채택 불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송옥주 위원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0.9.22/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김진 기자,유새슬 기자,정윤미 기자 =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22일 2030년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전격 상향하고 국회 내 관련 특위를 설치하는 내용 등을 담은 '기후위기 비상대응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국회 환노위는 이날 오전 전체회의를 열고 환경법안심사소위에서 논의한 결의안을 통합한 위원회 대안을 의결했다.

결의안 주요 내용은 Δ현 상황이 기후위기 비상상황임을 선언 Δ2030년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 전격 상향 및 2050년 온실가스 순배출 제로(0) 지향을 위한 정부 정책 마련 촉구 Δ국회 내 기후위기 대응 특위 설치를 통한 법·제도 개편 및 정책 지원 노력 Δ'정의로운 전환' 등 대응 과정 준수 등이다.

양이원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번 결정을 "굉장히 역사적으로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기후위기 특위를 설치해 법·제도 개편을 다룬다는 게 의미 있다"며 "여러 부처별로 나뉘어져 있는 기후위기 대응에 대한 법 개정 사항이 많은데, 그것을 여기서 정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환노위는 내달 7일부터 시작하는 2020년도 국정감사 관련 안건을 의결했다.

국감 증인 및 참고인 출석요구의 건 의결 과정에서는 임종성·양이원영 민주당 의원이 택배 노동자들의 과로 문제와 관련해 박근희 CJ대한통운 대표의 증인 출석을 요구했으나, 여야 간사 간 이미 합의를 마친 점과 국감 일정 차질 우려 등을 고려해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58.41상승 11.6718:01 10/20
  • 코스닥 : 824.65상승 2.418:01 10/20
  • 원달러 : 1139.40하락 2.618:01 10/20
  • 두바이유 : 42.62하락 0.3118:01 10/20
  • 금 : 41.77하락 0.2418:01 10/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