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의회, 시 간부공무원 자녀 채용비리 특위 무산돼 '논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진주시민행동이 진주시 채용비리 의혹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진주시민행동.
◆진주지역 시민단체 "행정사무조사권 발동과 관련 자료 전면 공개하라"

경남 진주시의회가 시 간부공무원 자녀 특혜채용 의혹을 조사하기 위한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 구성을 위해 21일 열린 제223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채용 비리 의혹에 관한 행정사무조사 발의안을 상정했지만 무기명 투표 끝에 반대 11표, 찬성 9표, 기권 1표 등으로 부결돼 무산됐다.

이번 발의안은 임시회에 앞서 전체의원 간담회에서 진보당 류재수 의원과 민주당 제상희·박철홍·정인후·서은애·윤성관·허정림 의원, 무소속 이현욱 의원 등 8명이 최근 진주시 간부공무원 자녀 특혜채용 의혹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며 의장에게 직권상정을 요구하면서 이뤄졌다. 

전체 의원 간담회에서는 특혜채용 의혹에 대해 시정을 감시·견제하는 시의회에서 전체적인 전수조사로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는 의견과 조사특위 운영시 채용지원자들의 개인정보 유출, 행정안전부 감사에 영향을 미칠 우려, 불필요한 의혹 발생과 확대 등의 의견이 팽팽히 맞서다가 결국 전체 21명 의원들의 표결에서 과반의 반대로 특위 구성은 무산됐다. 

이날 특혜채용 의혹을 공론화했던 류재수 의원은 특위 구성이 무산되자, 참담한 심경을 토로했다. 류 의원은 "앞으로 시민여론, 행안부 질의내용 답변 등의 조건을 갖춰 다음 회기에 조사특위 구성을 재상정하겠다"고 했다. 

이날 특위 구성을 촉구하는 진주지역 시민단체인 진주의정모니터단은 임시회 본회의장 앞에서 피켓시위를 강행했다. 

또 이들이 특위 찬성 여부와 기명·무기명 투표 여부를 묻기 위해 진주시의회 의장실을 찾는 과정에서 이를 저지하는 의회 직원들과 몸싸움을 벌이는 소동이 일어났다. 

한편 지역 시민단체인 진주시민행동과 진주참여연대 등은 지난 10일, 15일 기자회견을 열고 진주시의회에 행정사무조사권 발동과 관련된 자료 전면 공개 등 적극적인 의혹 해소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경남=임승제 moneys420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 취재부장 임승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27.92하락 2.9212:30 10/28
  • 코스닥 : 794.33상승 10.612:30 10/28
  • 원달러 : 1128.80상승 3.312:30 10/28
  • 두바이유 : 41.61상승 0.812:30 10/28
  • 금 : 39.90상승 0.0612:30 10/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