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감] 코스피, 불확실성 커지나… 외국인·기관 매도세, 2.3% 급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2일 오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 지수가 전일대비 56.8포인트(2.38%) 내린 2,332.59를 나타내고 있다./사진=뉴스1
코스피가 외국인과 기관 투자자들의 대량 매도세에 2%대 급락 마감했다. 이번 급락과 관련해 증권가는 불확실성이 커진 환경으로 변했다는 게 주요 배경이라고 진단했다.

22일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56.80포인트(2.38%) 내린 2332.59에 장을 마감했다. 개인이 9918억원 순매수했고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2296억원, 7690억원을 순매도했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종목은 대부분 하락 마감했다. LG화학(1.91%)과 삼성SDI(0.11%)는 상승했다. 반면 삼성전자(-1.69%), SK하이닉스(-3.79%), 삼성바이오로직스(-1.22%), 네이버(-2.57%), 삼성전자우(-0.58%), 현대차(-2.97%), 셀트리온(-3.77%), 카카오(-3.16%)는 하락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4.27포인트(2.80%) 내린 842.72에 장을 끝냈다.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1450억원, 314억원을 순매수했고 기관은 1642억원을 순매도했다.

코스닥 시총 상위종목은 씨젠(3.46%)을 제외하고 하락 마감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3.72%), 에이치엘비(-8.15%), 알테오젠(-3.38%), 카카오게임즈(-6.22%), 셀트리온제약(-4.66%), 제넥신(-4.79%), 에코프로비엠(-3.69%), 케이엠더블유(-1.16%), CJ ENM(-5.32%)은 하락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한국 증시는 미국의 유동성 논란과 정치 불확실성 그리고 영국의 2차 셧다운 우려 여파로 매물 출회되며 하락했다"며 "외국인의 대규모 선물 순매도가 집중되며 낙폭이 확대되는 경향을 보인 점이 부담"이라고 말했다.

증시 하락 이유에 대해 한지영 케이트주자증권 연구원은 "지금의 증시 자체가 시장이 선호하지 않는 환경으로 조성되고 있는 영향이 크다"며 "불확실성이 커진 환경으로 변했다는 게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불확실해지는 환경에 대해 한지영 연구원은 ▲미국 의회 추가 부양 협상 난항 ▲니콜라 CEO 퇴임 사태 파장 ▲글로벌 대형은행들의 불법거래 연루 논란 ▲유럽의 2차 코로나 셧다운 여부 등을 꼽았다.
 

윤경진 youn1@mt.co.kr  | twitter facebook

시장 앞에서 항상 겸손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26.67하락 18.5918:03 10/29
  • 코스닥 : 813.93상승 7.7318:03 10/29
  • 원달러 : 1131.40상승 0.818:03 10/29
  • 두바이유 : 39.64하락 1.9718:03 10/29
  • 금 : 39.27하락 0.6318:03 10/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