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백신 상온노출' 신성약품, 올해 첫 예방접종 사업 따냈다… 준비 부실 가능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속 쌀쌀해진 날씨로 독감이 유행하는 '트윈데믹'이 우려되는 가운데 무료 예방접종이 전면 중단된 22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한국건강관리협회 경기지부에서 일반 예방접종을 받기 위한 시민들이 거리두고 줄 서 있다./사진=뉴스1 조태형 기자
유통 과정에서 독감백신을 상온에 노출해 무료접종을 중단시킨 의약품 유통업체 신성약품이 올해 처음 국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사업(NIP)에 참여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로인해 백신 이송 준비 등이 미비했을 것이라는 지적이다.

2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신성약품은 국가 입찰 당시 2순위 업체로 올해 첫 조달 업무를 맡은 것으로 전해졌다.

NIP는 도매상 한군데와 계약을 통해 이뤄진다. 해당 업체는 각 제약사로부터 공급확약서를 받고 백신을 일선 의료기관으로 유통·공급하는 구조다.

낙찰 당시 신성약품은 총 1259만 도즈를 계약을 따냈다. 이후 500만 도즈 가량이 병원 등에 공급되는 유통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됐다. 다만 이중 상온에 노출된 백신은 이중 일부라는 게 현재까지 정부의 공식 입장이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긴급브리핑에서 "현재까지는 일부 지역에 재배분하는 과정에서 물량이 상온에 노출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면서도 "구체적인 노출 시간과 문제 여부 등은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백신이 상온에 노출될 경우 제일 크게 영향을 받는 부분은 단백질 함량 감소다. 이는 효과가 없거나 떨어진다는 뜻이다. 독감 백신의 경우 사백신(병원균을 죽여서 만든 백신)으로 단백질 함량이 유지되지 않을 경우 예방효과가 줄어든다. 보통 독감 백신은 유통과정에서 냉장 보관을 통해 2~8도를 유지해야 하지만 이를 유지하지 못했던 것으로 보인다.

백신업계에선 신성약품이 올해 처음 계약을 따낸 만큼 준비가 미비했을 것으로 판단했다. 다만 어떤 경위로 어느정도 물량이 상온에 노출됐는지 조사 결과가 명확히 나오지 않은 만큼 속단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신성약품 측은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백신이 잠시 상온에 노출됐던 것은 맞지만, 장시간 노출되지는 않았다"고 해명했다.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산업2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3
  • 금 : 41.67상승 0.31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