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 '죽밤' 감독 "젠더 이슈 등 담아 재창조…강인한 여성상 표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영희, 김성오, 신정원 감독, 이정현, 이미도, 양동근(왼쪽부터)/사진=TCO(주)더콘텐츠온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신정원 감독이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의 탄생 비화를 밝혔다.

22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감독 신정원) 시사회 및 라이브 컨퍼런스가 진행돼 이정현, 김성오, 서영희, 양동근, 이미도, 신정원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신정원 감독은 영화에 대해 "일단 장항준 감독님께서 원작 시나리오를 썼고, 상상력을 보태서 완성했다"라며 "요즘 젠더 이슈도 있는데, 그것만을 표현한 것은 아니지만 작금의 시대 상황을 담아서 재창조해 만든 영화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제가 어렸을 때부터 어머니 영향을 많이 받아서 여자들이 더 강인하고 우월하다고 생각해왔다"라며 "전작에서도 그렇고 강인한 여성상을 표현하는 게 좋았다"고 덧붙였다.

또한 배우들을 캐스팅한 이유에 대해 "제가 옛날에 팬이었던 배우분들이고, 특히 정현씨가 빨리 선택해주시기도 했다"며 "다들 신뢰가 있으셔서 괜찮게 나왔다"고 덧붙였다.

한편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은 죽지않는 언브레이커블을 죽이기 위한 이야기를 그린 코믹 스릴러 영화다. '시실리 2km' '차우' '점쟁이들'로 독보적인 장르와 스타일을 개척한 신정원 감독이 8년 만에 선보이는 신작이다.

이정현은 언브레이커블의 타겟이 된 만길의 아내 소희 역할을 맡았고, 김성오가 외계 생명체 언브레이커블 무리의 리더 만길로 분한다. 서영희와 이미도는 각각 소희의 친구 세라, 양선으로, 양동근은 미스터리 연구소 소장 닥터 장으로 분해 소희를 돕는다.

오는 29일 개봉.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70.86상승 12.4518:01 10/21
  • 코스닥 : 830.67상승 6.0218:01 10/21
  • 원달러 : 1131.90하락 7.518:01 10/21
  • 두바이유 : 43.16상승 0.5418:01 10/21
  • 금 : 41.58하락 0.1918:01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