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민간소비 감소폭', IMF 다음으로 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당분간 민간소비 회복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분석이 나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당분간 민간소비 회복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분석이 나왔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으로 올해 1분기중 민간소비는 IMF 외환위기 다음으로 감소폭이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2일 한국은행의 '최근 소비동향 점검 및 향후 리스크 요인' 자료에 따르면 지난 8월 중순부터 수도권 도·소매, 음식·숙박을 중심으로 소상공인 매출이 고꾸라지기 시작해 9월 첫째주 기준 전년동기대비 3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차 확산기인 2월 넷째주(-25.2%) 수준에 비해 매출 감소폭이 더 컸다. 코로나 재확산으로 전국 소상공인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24.9% 줄어 1차 확산 때(-28.9%)와 비슷한 감소폭을 나타냈다.

코로나 재확산에 회복될 조짐을 보이던 소비는 다시 위축됐다. 한은이 8월1주~9월2주까지 카드 사용액을 모니터링한 결과, 9월 첫째주 카드 사용액은 전년동기대비 8.7% 급감했다.

백화점 등 대형소매점의 소비가 34.1% 감소하며 충격이 컸다. 다만 인터넷 상거래, 전자결제 대행업체 등 무점포 소비가 16.4% 늘어나면서 소비 둔화세를 일정 부분 방어한 것으로 풀이됐다.



IMF 다음으로 민간소비 줄었다


한은은 민간소비 회복이 지연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올해 1분기중 민간소비는 6.5% 줄어 1997~1998년 IMF 외환위기(-14.4%) 다음으로 감소폭이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위기 때 소비 감소폭은 4.2%였다. 과거 위기 때는 민간소비가 경제 충격을 완충하는 역할을 했지만, 이번 코로나19 위기 때에는 경기 위축을 주도했다는 진단이다.

해외여행 급감으로 국외소비가 줄어든 점도 민간소비 회복을 지연시키는 요인으로 꼽혔다. 민간소비에 대한 국외소비 기여도는 1분기중 전년동기대비 -1.1%포인트에서 2분기 -2.8%포인트로 확대됐다. 우리나라의 경우 민간소비에서 차지하는 국외소비 비중이 3.9%로 주요국에 비해 높아 민간소비 둔화에 상당한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다만 비대면 수요와 함께 소비 위축에 따른 저축 증대 등은 민간소비 회복에 기여할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김웅 한은 조사국장은 "민간소비는 8월 중순 이후 외부활동 자제, 대면서비스 위축 등으로 개선흐름이 약화됐다"면서 "코로나19 재확산에 대한 우려 지속으로 대면서비스 및 국외 소비의 회복이 상당기간 지연될 것으로 예상되나 비대면 수요 증가와 비자발적 저축 증대 등은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이어 "결과적으로 민간소비 회복세가 예상보다 더딜 전망이며,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대면활동 기피현상이 지속될 경우 소비행태를 변화(무점포, 편의점 매출 호조)시키고 산업구조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3.91하락 16.918:01 10/26
  • 코스닥 : 778.02하락 29.9618:01 10/26
  • 원달러 : 1127.70하락 5.218:01 10/26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6
  • 금 : 41.67상승 0.3118:01 10/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