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개천절 집회 그들의 권리"… 숨은 뜻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호영 원내대표가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220호에서 열린 국민의힘 화상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10월3일 예고한 일부 극우단체의 개천절 집회가 새 변수를 만났다. 김진태 전 미래통합당 의원 등이 이날 집회를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치르자고 주장한 데 대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그 사람들의 권리 아니겠나"라는 입장을 내놓은 것.

주 원내대표는 지난 2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를 마친 뒤 '개천절 집회를 드라이브 스루(차에 탄 채 진행) 방식으로 하자는 의견이 있다'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날 주 원내대표는 "법이 허용하고 방역에 방해되는지 아닌지 판단해야 한다"고 전제한 뒤 "드라이브 스루 방식이 교통과 방역에 방해되지 않는다면 (집회를 개최하는 건) 그 사람들 권리 아니겠나"고 되물었다.

이는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집회 자제를 촉구하는 것과는 대비되는 모습이다. 주 원내대표는 김종인 비대위원장 등과 함께 8.15 광복절 집회 이후 극우단체와 선을 긋는 행보를 보여왔다는 점에서 그의 발언 배경에 이목이 쏠린다.

앞서 김진태·민경욱 전 의원과 일부 우익단체는 서울 도심에서 열 예정인 개천절 집회를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방역당국이 걱정하는 밀접 접촉 방식을 피하는 방식으로 집회를 강행하겠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정부와 방역당국은 어떤 방식이든 개천절 대규모 집회가 열리는 걸 막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지난 8.15 광화문 집회와 관련한 재확산 사태를 이번엔 사전 차단하겠다는 의지에서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2일 오전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방역에 힘을 모으는 국민의 수고를 한순간에 허사로 돌리는 일체의 방역 방해 행위에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0%
  • 0%
  • 코스피 : 2368.54상승 10.1313:36 10/21
  • 코스닥 : 829.70상승 5.0513:36 10/21
  • 원달러 : 1132.00하락 7.413:36 10/21
  • 두바이유 : 43.16상승 0.5413:36 10/21
  • 금 : 41.58하락 0.1913:36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