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맞춤형 재난지원 추경, 민생경제 인공호흡기"

"정부, 추석 전 집행될 수 있도록 최선 다하길 바란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2일 국회에서 2020년도 제4차 추가경정예산안 합의사항 발표에서 합의문에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9.22/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정윤미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2일 "이번 추경(추가경정예산)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재확산으로 피해가 집중적으로 발생한 업종과 계층을 응급지원하는 '맞춤형 재난지원 추경'"이라고 말했다.

박성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논평을 통해 "이번 추경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위기에 처한 민생·경제를 되살리는 '인공 호흡기' 역할을 할 것"이라며 "여야가 국민께 약속한 대로 오늘 본회의에서 4차 추경안을 통과시킬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 원내대변인은 "특히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승객이 감소해 개인택시뿐만 아니라 법인택시 종사자분들의 매출 충격이 심각한 상황"이라며 "이번 추경으로 택시업계 종사자분들의 어려움을 덜어드릴 수 있게 돼 다행"이라고 했다.

이어 "정부의 방역방침에 적극적으로 협조한 집합금지업종 자영업자들의 영업 손실 피해도 지원하기로 했다"며 "연이은 등교?등원 중단으로 아이들의 비대면 수업이 지속되고, 그에 따라 학부모의 돌봄 부담이 가중되는 현실을 이번 추경안에 반영했다"고도 설명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이번 지원이 모든 업종과 계층을 넉넉히 만족시켜드릴 수는 없겠지만 조금이나마 국민께 희망의 불씨가 되길 바란다"며 "정부도 이번 지원금이 추석 전 최대한 집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앞서 여야는 추석 전 집행을 위한 4차 추경안 처리를 전격 합의했다. 여야 간 쟁점이었던 통신비 지원 대상을 만 16~34세, 만 65세 이상으로 축소 조정하는 한편, 의료급여 수급권자(70만명), 장애인연금·수당 수급자(35만명) 등 취약계층 105만명을 대상으로 인플루엔자 무상 예방접종을 위한 예산은 증액키로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267.15하락 59.5218:03 10/30
  • 코스닥 : 792.65하락 21.2818:03 10/30
  • 원달러 : 1135.10상승 3.718:03 10/30
  • 두바이유 : 37.94하락 0.3218:03 10/30
  • 금 : 37.18하락 1.0818:03 10/3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