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재산축소 신고 의혹' 조수진 의원 수사 착수

서부지검서 수사…25일 고발인 조사 진행 예정 10월15일 공소시효 만료 전에 공소여부 정할 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  2020.7.30/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 2020.7.30/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박동해 기자,김규빈 기자 = 총선에 출마하며 약 11억원의 재산을 축소 신고했다는 혐의를 받는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에 대해 검찰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조수진 의원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수사하고 있는 서울서부지검은 오는 25일 고발인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고발인 측은 조 의원이 지난해 총선에 출마하면서 재산을 허위로 신고했다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지난 8일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고발장을 접수한 서울남부지검은 지난 10일 조 의원의 주거지를 관할하고 있는 서울서부지검으로 사건을 이첩했다.

고발인 측은 "당선자의 선거법 위반 사건의 경우 대검찰청 공공수사부에 지휘를 받아야 하기 때문에 수사에 일정 시일이 걸릴 것"이라며 "다만 이 사건의 공소시효가 다음달 15일 만료인 만큼 검찰이 이를 감안해 수사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지난 총선 비례대표 후보 등록 당시 재산을 18억5000만원이라고 신고했는데 지난 8월 국회의원 재산 신고에는 총선 때보다 11억5000만원가량 증가한 30억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를 두고 조 의원이 의도적으로 재산을 축소 신고한 것 아니냐는 논란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조 의원은 실수가 있었다고 밝혔지만 시민단체 등을 중심으로 조 의원에 대한 비판 섞인 목소리가 줄을 이었다.

경실련은 조 의원의 재산이 갑작스럽게 늘어난 이유를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다며 검찰 고발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고 일부 시민단체는 경찰청에 조 의원을 공직선거법 및 공직자윤리법 위반 혐의로 경찰청에 고발했다.

한편, 중앙선거관리위원회도 조 의원의 재산축소 신고 의혹에 대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공직선거법상 후보자가 재산을 허위 기재하면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731.45상승 35.2318:01 12/04
  • 코스닥 : 913.76상승 6.1518:01 12/04
  • 원달러 : 1082.10하락 14.918:01 12/04
  • 두바이유 : 49.25상승 0.5418:01 12/04
  • 금 : 49.04상승 0.9818:01 12/04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방역 점검회의, 인사 나누는 김태년과 유은혜
  • [머니S포토] 시간 확인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북민협 회장과 인사 나누는 이인영 장관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