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 판정' 정총리 "누구도 안전할 수 없다는 현실 실감"

총리실 직원 1명 확진 뒤 검사받고 '음성' 판정 "결과 나오기까지 불안…중대본부장 역할 더 매진하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영상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9.22/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박주평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은 뒤 "그 누구도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할 수 없다는 현실을 실감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직접 검사를 받아보니 저 또한 결과가 나오기까지 불안과 두려움이 밀려왔다"며 이같이 적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총리실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통보를 받은 뒤 서울 종로구 선별진료소에서 진단검사를 했고, 오후 6시쯤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정 총리는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는 아니지만, 방역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오후 일정을 취소하고 검사를 받은 뒤 총리 서울공관에서 검사 결과를 기다렸다. 당초 이날 예정됐던 국민의힘 원내대표단 만찬은 취소했다.

정 총리는 "총리실 직원 확진에 따른 선제적 조치였음에도 걱정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감사드리고 한편으로는 송구한 마음"이라고 했다.

이어 "하루빨리 이런 상황을 종식시키기 위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본부장으로서 역할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267.15하락 59.5218:03 10/30
  • 코스닥 : 792.65하락 21.2818:03 10/30
  • 원달러 : 1135.10상승 3.718:03 10/30
  • 두바이유 : 38.26하락 1.3818:03 10/30
  • 금 : 38.26하락 1.0118:03 10/3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