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정보 무단제공' 삼성중공업 직원…檢, 벌금 300만원 약식기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DB

(서울=뉴스1) 김규빈 기자 = 직원들의 개인정보를 삼성 미래전략실에 무단 제공한 혐의를 받는 삼성중공업 직원이 약식기소됐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지난 1일 서울중앙지검 형사10부(김도완 부장검사)는 개인정보보호법위반 혐의로 삼성중공업 인사담당 직원 이모씨를 벌금300만원에 약식 기소했다.

약식기소란 벌금 등 재산형을 내릴 수 있는 사건에 대해 검사가 별도의 재판 없이 서면심리에 의한 약식명령을 내려달라고 법원에 청구하는 것을 말한다.

이씨는 지난 2009년부터 2014년까지 당시 삼성 미전실에서 파견근무를 하면서 지시를 받고 삼성중공업 전·현직 직원 2명의 개인정보를 보고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와해 사건 수사하던 중 이씨에 대한 수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29.63하락 1.2112:15 10/28
  • 코스닥 : 794.41상승 10.6812:15 10/28
  • 원달러 : 1128.80상승 3.312:15 10/28
  • 두바이유 : 41.61상승 0.812:15 10/28
  • 금 : 39.90상승 0.0612:15 10/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