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유엔 연설서 중국 코로나 맹박…"책임 물어야"

설립 75주년 기념회의 화상 연설문 사전 배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DB

(서울=뉴스1) 윤다혜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국 책임론'을 또다시 꺼내들며 중국을 비판했다.

2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유엔 75주년 기념 고위급회의 화상 연설에 앞서 미리 배포한 연설문에서 "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대유행에 있어 중국은 그들의 행동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설문에서 "중국은 코로나19 발병을 은폐하고 뒤늦게 보고했으며, 증상이 없는 무증상 감염자는 코로나19를 전파시키지 않는다고 거짓말을 했다"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사실상 중국 정부의 꼭두각시 역할을 하고 있는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가 사람 간 감염이 되지 않는다며 거짓 발표를 한 바 있다"며 "유엔은 WHO와 중국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코로나19 중국 책임론을 강조했다.

이에앞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은 전날 "일방주의와 이중잣대를 반대한다’는 내용의 유엔 연설을 했다.

시 주석은 "어떤 나라도 국제 정세를 지배하고 다른 나라의 운명을 지배하며 발전 우위를 독점할 수 없다”며 사실상 중국 때리기에 열을 올리고 있는 미국을 겨냥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70.86상승 12.4515:30 10/21
  • 코스닥 : 830.67상승 6.0215:30 10/21
  • 원달러 : 1131.90하락 7.515:30 10/21
  • 두바이유 : 43.16상승 0.5415:30 10/21
  • 금 : 41.58하락 0.1915:30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