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역학조사 방해' 사랑제일교회 관계자 2명 구속영장 신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강호 중앙사고수습본부수도권 긴급대응 반장을 비롯한 대응반이 20일 오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로 현지 역학조사를 위해 들어가고 있다. 2020.8.20/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서울=뉴스1) 박종홍 기자 =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의 역학조사 방해 혐의를 수사하는 경찰이 교회 관계자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22일 사랑제일교회 소속 목사 A씨 등 2명에 대해 감염병예방법상 역학조사방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A씨 등은 지난 8월 초, 성북구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교회 확진자 역학조사를 위해 교회 폐쇄회로(CC)TV 등 자료 제공을 요구할 당시 고의로 자료를 은폐하려 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 관계자는 "추가 피의자가 있는지 등에 대한 조사를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70.86상승 12.4515:30 10/21
  • 코스닥 : 830.67상승 6.0215:30 10/21
  • 원달러 : 1131.90하락 7.515:30 10/21
  • 두바이유 : 43.16상승 0.5415:30 10/21
  • 금 : 41.58하락 0.1915:30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