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DA, 백신 긴급승인 신청 기준 강화…대선 전 출시 힘들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미국 플로리다주의 한 병원에서 한 여성이 주사를 맞고 있다.  © AFP=뉴스1
미국 플로리다주의 한 병원에서 한 여성이 주사를 맞고 있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미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긴급승인 신청을 기준을 강화하는 방안을 모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포스트(WP)는 22일(현지시간) 미국 식품의약국(FDA) 내부 문서를 입수, FDA가 코로나19 백신에 관한 새 지침을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해당 문서에는 백신 제조업체들은 "2차 접종 뒤 최소 두 달 간 임상시험 참가자들의 상태를 추적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FDA는 또 회사 측에 "위약을 투여한 참가자들 중 코로나19 중증 환자의 구체적인 수를 밝혀달라"는 부분이 문서에 포함돼 있다고 WP는 전했다.

WP는 "FDA 지침이 강화되면 11월3일 대선 전에 백신이 출시될 가능성이 낮아진다"고 예상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731.45상승 35.2318:01 12/04
  • 코스닥 : 913.76상승 6.1518:01 12/04
  • 원달러 : 1082.10하락 14.918:01 12/04
  • 두바이유 : 49.25상승 0.5418:01 12/04
  • 금 : 49.04상승 0.9818:01 12/04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방역 점검회의, 인사 나누는 김태년과 유은혜
  • [머니S포토] 시간 확인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북민협 회장과 인사 나누는 이인영 장관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