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2020년도 공예명장' 이승민·박봉덕 대표 선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승민 산성도예 대표/사진=부산시
이승민 산성도예 대표/사진=부산시
이승민 산성도예 대표와 박봉덕 박봉덕닥종이인형갤러리 대표가 2020년도 부산시 공예명장에 선정됐다.

부산시는 이들의 공예명장은 1차 서류심사와 2차 현장평가에 이어 부산시 공예문화산업심의위원회(위원장 박성훈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3차 종합심사 및 의결을 거쳐 최종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시상식은 23일 오전 9시30분 7층 국제의전실에서 열린다.

특히 심사기준을 전면 공개해 선정과정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한층 강화했다. 공예명장에게는 ▲공예명장 칭호 ▲인증서·인증패 ▲1인당 1000만원 개발·생산장려금 ▲부산시 정책자금(중소기업 육성 및 운전자금) 가점(3점) ▲공영주차장 이용 시 주차요금 감면(100분의 50) 등 혜택을 준다. 

부산시는 공예의 가치 발굴, 공예문화 인식 개선을 위해 지난 2013년부터 지금까지 총 15명의 공예명장을 선정했다. 앞으로 지역 우수 공예인인 공예명장 선정을 통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비대면·온디맨드* 시대를 맞아 부산 공예산업을 재편하고, 업계를 선도할 지역 우수 공예인을 육성할 계획이다.

도자분야 이승민 공예명장은 대(代)를 이어 30년 이상 공예산업에 종사하면서 삼작선각 및 상감 도자기를 제작했으며 매출액도 1억4577만1000원(2018), 1억1090만3000원(2019)으로 지역경제 발전에 이바지했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한 판매 다각화와 국제교류전 참가 등 수출 마케팅에 주력해 해외수요도 견인하고 있다. 

종이분야 박봉덕 공예명장은 21년간 닥종이 인형 교육 ·제작해 왔으며 우리 전통을 느낄 수 있는 닥종이 인형의 세계화에 앞장서 부산을 한국 닥종이 공예산업의 거점으로 한 산업화 가능성을 높여 일자리 창출 등도 기대된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올해 공예명장 심사는 온라인 유통망 확대, 수출판로 개척 심사 배점 추가로 공예산업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초점을 뒀다”라며 “새로운 소비시장 환경에 직면하여 브랜드 인지도 사업모델 개발 관련 국비지원 및 민간재원 유치실적에 대한 배점도 추가하여, 공예산업을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하여 고급 소비재 시장과 다양한 형태로 융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15:30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15:30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15:30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5:30 03/02
  • 금 : 64.23하락 0.0615:30 03/02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