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의 견제구?… "안철수, 자유시장경제 뭔지 모르는 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밤 서울 송파구 가락시장을 찾아 배추 경매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사진=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밤 서울 송파구 가락시장을 찾아 배추 경매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사진=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꾸준히 언급돼 온 국민의당과의 연대설에 대해 선을 그었다.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야권 차기 서울시장 후보로 안철수 국민의힘 대표가 거론되고 있다. 이 가운데 당 내부에서 분열이 일어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김 위원장은 지난 22일 밤 11시 서울 송파구 가락시장 경매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안 대표가 공정경제3법(경제3법)에 반대한 것을 비판하며 "우리가 꼭 국민의당과 정책 연대를 이어나갈 당위성을 갖고 있지 않다"고 일축했다. 

경제3법은 정부·여당이 이사회 규제를 통해 기업 지배구조를 개선하고 공정경제를 달성한다는 취지로 추진하는 상법·공정거래법·금융그룹감독법이다. 경제3법은 '경제민주화'를 주창해온 김 위원장의 지론과 맥을 같이한다는 평이다.

김 위원장은 경제3법이 필요하다며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안 대표는 기업들이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게 자유시장경제를 실현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경제3법에 반대 의견을 밝혀왔다.

김 위원장은 "그 사람은 자유시장경제가 무엇이라는 것을 정확히 인식을 못하는 것 같다"며 "자유시장경제라고 해서 아무것도 안 하고 내버려두면 제대로 움직이지 않는다"고 힐난했다.

이 과정에서 국민의당과의 연대설도 거론하며 "그 사람들 나름대로의 생각을 하는 거고 우리 국민의힘은 국민의힘 나름대로의 생각을 하는 것"이라며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안 대표는 23일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주도하는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특별 강연자로 나선다. 특히 김 위원장이 안 대표와 선을 긋고 있는 상황에서 진행돼 이목이 집중된다. 

김 위원장은 줄곧 안 대표와의 연대설에 대해 선을 그어왔다.

김 위원장은 지난 3일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에서 "(안 대표) 개인으로 볼 거 같으면 앞으로 어떤 생각을 가지고서 정치활동을 하는지 전혀 알지도 못하고 알 필요도 없다고 생각한다"며 "그런데 언론에서 자꾸 국민의힘과 (안 대표의) 관계를 자꾸 말씀 하시는데 저는 그거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답변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불쾌감을 표시했다.

이에 대해 장 의원은 "가뜩이나 후보가 없다고 아우성인데 숙이고 들어오라고 한다고 들어올 인재가 얼마나 있겠는가"라며 "반(反) 문재인 진영 전체가 연대에 연대를 더해 대항해도 힘이 모자랄 판에 선 긋고 문을 걸어 잠근다면 국민의힘이 아니라 '끼리끼리의힘'으로 전락할 것"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15:30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15:30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15:30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5:30 03/03
  • 금 : 61.41하락 2.8215:30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