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훈, 허재에 돌직구… "전 父처럼 욕 안해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농구 대통령 허재가 붕어빵 아들 허훈과 돌직구 입담 대결을 펼친다. /사진=채널A 제공
농구 대통령 허재가 붕어빵 아들 허훈과 돌직구 입담 대결을 펼친다. /사진=채널A 제공

농구 대통령 허재가 붕어빵 아들 허훈과 돌직구 입담 대결을 펼친다. 24일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이하 ‘도시어부2’) 40회에서는 화성에서 ‘도시어부 VS 반 도시어부’의 대결이 열린다.

허재는 이날 낚시 대결만큼이나 뜨거운 부전자전 입담 대결로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 방송에서 허재는 프로농구 MVP에 빛나는 아들 허훈에게 “농구도 못하고 낚시도 못하면 어떡해”라며 디스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허훈이 아버지 못지않은 돌직구 퍼레이드를 펼쳐보였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허훈은 “저는 아버지처럼 욕 안 합니다. 신사적인 사람이에요. 경기 때 경고 한 번 받아본 적 없어요”라고 말해 허재를 당황하게 만들었다고.

이같은 허훈의 팩트폭격에 현장은 순식간에 웃음으로 물들었고, 허재는 버퍼링 걸린 모습으로 “아버지를 그렇게 까냐”라면서도 딱히 반박하지 못해 더 큰 웃음을 선사했다고 한다. 두 사람은 이날 톰과 제리를 연상케하는 현실 부자 케미로 현장에 활기를 불어넣었다고 해 어떠한 재미를 선사할지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큰형님 이덕화와 나란히 앉은 허재는 이날 심적 부담을 호소하며 낚시의 어려움을 토로했다고. 두 사람 중에 더 많이 잡는 쪽이 다음 주 촬영에 참여할 수 있는 만큼, 형님과 경쟁 아닌 경쟁을 펼쳐야 하는 상황이 좌불안석일 수밖에 없었던 것.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주위에서 연이어 히트를 외치며 떠들썩해지자 허재는 “인생이 갑갑하다. 어디 가면 낚시 처음한다고 해야겠다”라며 급 좌절하는 모습을 보이다가 낚시 종료를 단 2분 남긴 일촉즉발의 상황에서 “한 마리만 잡자, 이기든 지든”이라며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승부사의 기질을 드러냈다고 한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