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의 무거운 경고… "신용등급 긍정적인 한국기업 한 곳도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무디스는 23일 보고서를 통해 글로벌 경기 부진이 이어지는 가운데 한국의 비금융기업의 신용도 압박이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사진=뉴시스
글로벌 신용평가사 무디스가 한국 기업들이 신용등급 강등 위기에 놓일 것이란 비관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기업이 실적과 재무구조 악화로 신용등급이 줄줄이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무디스는 23일 보고서를 통해 글로벌 경기 부진이 이어지는 가운데 한국의 비금융기업의 신용도 압박이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향후 12개월간 기업의 부정적 등급조정이 긍정적 등급조정보다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무디스는 현재 국내 26개 비금융기업에 신용등급을 부여하고 있다. 이중 13개사는 신용등급 전망이 '부정적'이며 9개사는 '안정적'이다. '긍정적' 전망을 부여받은 곳은 없었다.

유완희 무디스 부사장 겸 선임 크레딧담당관은 "전세계적 코로나19의 광범위하고 급속한 확산은 경제활동을 위축시키고 수요 둔화로 이어졌다"며 "26개 기업 중 15개사는 올해 상반기 신용도에 부정적인 영업실적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특히 정유·화학·철강·반도체 등 경기변동성이 높은 기업들이 더 큰 영향을 받았다. 판매량 감소와 제품 스프레드(수익) 축소 등의 영향이다.

무디스는 "경제회복이 진행중이지만 여전히 미약한 수준이며 향후의 경제회복은 코로나19의 억제 여부와 밀접히 연계될 것"이라며 "최근 한국에서 신규 확진자 수가 급등한 사례는 효과적인 백신이 나오기 전에는 지속적인 억제를 유지하기가 쉽지 않을 것임을 보여줬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국내 혹은 주요국가에서 코로나19 억제 실패로 전국적인 대규모 봉쇄 조치나 엄격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이행될 경우 경제회복이 궤도를 벗어날 것"이라며 "정유, 화학, 철강 및 자동차 업종은 본질적인 수요 변동성과 공급 과잉으로 인해 향후 수개월간 발생할 수 있는 여타 대외 충격에 대해 특히 취약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8.25상승 0.4618:01 11/27
  • 금 : 47.13하락 0.36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