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아파트 삽시다”… 천도론 여파에 8월 주택거래량 역대 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치권에서 흘러나온 천도론 여파에 세종시 아파트값이 들썩이는 분위기다. 사진은 세종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정치권에서 흘러나온 천도론 여파에 세종시 아파트값이 들썩이는 분위기다. 사진은 세종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올 1월부터 꿈틀거리던 세종시의 주택거래량이 ‘세종 천도론’으로 더욱 가파르게 오른 모습이다. 정치권에서 서울 아파트 가격을 잡기 위해 행정수도를 세종으로 이전하는 이른바 ‘세종 천도론’을 언급하자 세종 주택시장이 들끓는 분위기다.

23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에 따르면 한국감정원의 월별 주택거래량을 분석한 결과 올 8월 세종시의 주택매매 거래량은 2164건으로 통계가 작성된 2012년 7월 이후 월별 거래량이 역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세종시는 지난해 8월과 비교하면 부동산 거래량이 무려 462.1%나 상승했다.

세종시 주택매입에 외지인 매입 비중이 낮아졌고 내지인 매입 비중은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7월만 하더라도 내지인들의 세종 주택 거래량은 914건으로 매입 비중이 54.9% 수준이었지만 8월에는 1565건을 사들이면서 내지인들의 매입 비중이 72.3%로 역대 처음으로 70%를 돌파했다.

반대로 외지인들이 사들였던 세종 주택매매 비중은 대폭 내려앉았다. 지난 7월에만 하더라도 외지인들이 사들인 세종 주택은 752건으로 매입 비중이 45.1% 수준이었지만 8월에는 599건을 사들여 매입 비중이 27.7%로 나타났다.

세종 주택거래량이 치솟은 것은 아파트 가격이 급등했기 때문이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세종시 고운동 소재 ‘가락마을 20단지’(호반베르디움 5차) 전용면적 84㎡의 경우 지난해 9월 3억원(19층)에 거래됐지만 올 9월에는 6억9500만원(14층)에 거래돼 1년 동안 3억9500만원 올랐고 131.7% 상승률 기록했다.

세종시 종촌동 소재 ‘가재마을 4단지’(센트레빌) 74㎡의 경우 지난해 9월 2억7700만원(10층)에 팔렸지만 올 9월에는 5억8000만원에 계약이 체결돼 1년 동안 3억200만원 뛰었고 109.4% 상승률을 나타냈다.

세종시 아름동에 있는 ‘대우 푸르지오’(10단지) 84㎡는 2019년 9월 3억3900만원(11층)에 실거래 됐지만 올 9월에는 6억9000만원(14층)에 매매돼 1년 동안 3억5100만원 상승, 103.5%의 상승률을 보였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세종시는 서울-세종 고속도로(2024년 개통 예정)와 세종시 공동캠퍼스(2022년 완공예정) 등의 개발호재로 집값이 오름세를 보이고 있었다”며 “7월 여권에서 천도론을 제기하면서 집값 상승세가 더욱 가팔라졌다”고 분석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