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협력사 동반성장펀드’ 확대 운영… 1000억→ 1600억 증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건설이 ‘협력사 동반성장펀드’를 1000억→ 1600억원으로 증액해 운영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현대건설이 ‘협력사 동반성장펀드’를 1000억→ 1600억원으로 증액해 운영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현대건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대내외 불확실성 속에서 협력사와의 소통을 강화하고 다양한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지속가능 경영에 적극 앞장서고 있다.

23일 현대건설에 따르면 해당 프로그램에는 ▲동반성장펀드 1600억원 증액 ▲계약이행보증수수료 지원 ▲직접대여금상환 유예 ▲추석 연휴 전 협력사 납품대금 조기 지급 등이 포함된다.

현대건설은 건설업계 최고수준인 신용을 바탕으로 상대적으로 자금난을 겪는 협력사에게 유동성을 지원해 재무 안정성을 강화하는 한편 협력사와의 상생협력과 동반성장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현대건설은 올해 하반기부터 동반성장펀드 규모를 기존 1000억원에서 1600억원으로 확대한다. 이는 업계 최대 규모이며 전보다 더 많은 협력사들이 자금 융통을 지원받을 수 있는 기회의 폭을 넓힐 계획이다.

동반성장펀드는 현대건설이 시중 금융기관에 자금을 예치하면 해당 은행에 대출을 요청한 협력업체에게 시중 금리보다 낮은 이자로 대출 혜택을 주는 제도다.

올해부터 계약이행보증수수료를 연간 15억원으로 확대 지원한다. 보증기관도 전문건설공제조합, 서울보증 등 6개 기관이며 협력사가 수수료 납부 후 사후 지원하는 시스템이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협력사에 한해 직접대여금 상환기 일을 연장해 협력사의 조기 경영 정상화도 유도한다.

이밖에 공사대금 지급기일을 단축하는 등 협력사 자금 부담 완화를 위해 앞장서고 있다. 현대건설은 추석을 앞두고 협력사의 자금 부담 완화를 위해 약 1000여개 협력사를 대상으로 납품대금 3500억원을 당초 지급일보다 앞당겨 연휴 전 지급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협력사와 함께 성장하는 동반자로서 업체에게 실질적 혜택이 돌아갈 수 있는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상생협력 체계를 지속적으로 구축해 동반 성장을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30.88상승 17.9314:16 03/02
  • 코스닥 : 917.53상승 3.5914:16 03/02
  • 원달러 : 1124.50상승 114:16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4:16 03/02
  • 금 : 64.23하락 0.0614:16 03/02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