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 스튜디오 2020 F/W 컬렉션 출시… "우아한 반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글로벌 패션 브랜드 H&M이 '우아한 반란'을 주제로 화려함과 반항적인 매력이 공존하는 2020년 가을/겨울 스튜디오 컬렉션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H&M
©H&M

이번 컬렉션은 대담한 스타일과 애티튜드를 지닌 이들의 모습을 그리고 있는데, 특히 버논 리(Vernon Lee)라는 필명으로 잘 알려진 19세기의 작가, 바이올렛 패짓(Violet Paget)과 피렌체에 위치한 그녀의 대저택, 그녀의 두려움 없는 대담한 스타일에서 영감을 받았다.
©H&M
©H&M

H&M 스튜디오 2020 가을/겨울 캠페인은 기존의 틀에서 벗어나 바비 페레이라(Barbie Ferreira), 베로니카 헤일브루너(Veronika Heilbrunner), 셀레스트 (Celeste), 알톤 메이슨 (Alton Mason), 영 엠퍼러스(Young Emperors) 미아 콩(Mia Kong) 등 전 세계의 다양한 스튜디오 뮤즈들이 함께 캠페인을 만들어 나가는 방식으로 제작됐다. 각각의 모델은 자신만의 스타일로 컬렉션을 해석해 보이며 특별함을 더해준다.
©H&M
©H&M

컬렉션 전반에 걸쳐 70년대의 록, 디스코, 그리고 펑크의 무드를 느낄 수 있으며 테일러링이 돋보이는 의상과 파티에 어울리는 의상이 조화를 이루고 있다. 데이비드 보위(David Bowie)를 떠올리게 하는 젠더 플루이드(gender-fluid) 역시 컬렉션의 특징으로, 브라이트 블루 컬러의 슈트, 어깨를 강조한 이탈리안 리사이클 울 소재의 그레이 코트, 리사이클 폴리에스테르 소재의 프릴 장식 블라우스 등이 주요 아이템으로 선보인다.
©H&M
©H&M

주요 컬러로는 스카이 블루, 말라카이트 그린, 그리고 이와는 대비되는 샴페인 핑크, 이탈리아의 성에서 영감받아 디자인된 마블 프린트 등이 사용됐다.
©H&M
©H&M

H&M은 또한 이번 캠페인의 일환으로 사람들이 직접 사용해볼 수 있는 소셜 미디어 필터와 지피(Giphy) 스티커를 선보이는데, 이를 통해 캠페인에 등장한 모델들과 마찬가지로 컬렉션을 자신만의 스타일로 소화한 모습을 공유할 수 있다. 온라인 단독 출시로 온라인 스토어에서만 만나볼 수 있으며 9월 24일 전 세계 동시에 출시된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