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노조 "구축함 기술 도둑맞았다"

군사기밀 유출 안일한 대응으로 정부비판까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우조선 노동자들이 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집회를 열고 있다./사진=대우조선노조
▲대우조선 노동자들이 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집회를 열고 있다./사진=대우조선노조
방위사업청에서 추진 중인 해군 핵심전력 차기 구축함(KDDX) 개발 사업과 관련해 공정성 논란이 일고 있다. 

방사청은 지난 5월 29일 한국형 차기구축함(KDDX : Korea Destroyer Next Generation)사업을 위한 기본설계 사업자 선정 공모에 들어갔었다.

방사청은 지난달 한국형 미니 이지스함으로 불리는 차기구축함의 기본설계 평가에서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에 0.056점 차로 앞서 현대중공업을 사실상 우선협상대상사로 선정했다.

이번 기본설계 사업자 선정에서 현대중공업 관계자와 해군 간부 등 20여 명이 과거 KDDX 개발사업 관련 자료(대우조선해양에서 납품한 한국형 이지스함 개념설계도 불법 촬영 등)를 유출한 혐의에 연루돼 방사청과 현대중공업의 합작품이라는 의혹도 발생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이 결과에 대해 이의를 제기했으며, 법원에 행정 가처분 신청까지 한 것으로 확인됐다.

평가에 대해 대우조선해양은 현대중공업이 부정당 업자 제재 처분을 받았는데 평가에서 이에 따른 감점이 반영되지 않았으며, 유사함정 설계와 건조 실적에서는 자사가 앞서는데도 낮은 점수를 받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한국형 차기구축함 기본설계 사업 논란과 관련해 대우조선해양 사업장인 거제에서도 논란이 되고 있다. 

변광용 거제시장은 “관련 내용을 듣고 석연치 않고 동의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어서 바로 당일, 방위사업청장, 산자부장관, 청와대, 민홍철 국회 국방위원장에게 관련내용을 전달하고 이의재기와 함께 공정한 재평가를 실시해달라고 요구했다”고 답하는 등 조선 산업 의존도가 절대적인 거제시도 이 문제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금속연맹 대우조선지회는 23일 민주당 경남도당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둑놈 소굴로 변한 국방부, 정부도 한통속' '대도 현대중공업 대우조선 설계기술 훔쳐 7조 구축함 수주!'라고 비판했다.

지회는 "문재인 정부의 대우조선 불공정 현대재벌 특혜매각의 억지는 대우조선을 2년 가까이 죽음의 수렁으로 몰아넣고 있다"며 "현대중공업이 국방부와 손잡고 대우조선의 기술을 도둑질해 0.056점이라는 근소한 평가점수로 현대중공업에 7조원 가량의 수주를 독점토록 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7조 원이 투입된 한국형 이지스 구축함 사업자 선정에 대해 군 관계자는 “입찰이 끝난 제안서를 재검증할 수 있는지에 대해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정치권도 다음 달 국정감사에서 정밀 검증을 예고했다.
 

경남=서진일
경남=서진일 tyuop190@mt.co.kr  | twitter facebook

서진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49하락 39.523:59 03/04
  • 코스닥 : 926.20하락 4.623:59 03/04
  • 원달러 : 1125.10상승 4.823:59 03/04
  • 두바이유 : 64.07상승 1.3723:59 03/04
  • 금 : 63.11상승 1.6723:59 03/04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총장 사의 윤석열, 대검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하는 의료진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