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라우치 일침 "판더빅 왜 필요해?… 맨유 이적시장 전략 안보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이번 여름이적시장에서 미드필더 도니 판 더 빅을 600억여원에 데려왔다. /사진=로이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이번 여름이적시장에서 미드필더 도니 판 더 빅을 600억여원에 데려왔다. /사진=로이터
전 잉글랜드 대표팀 공격수였던 해설가 피터 크라우치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의 이번 여름이적시장을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명확한 방향성 없이 선수를 영입하려고 한다는 지적이다.

크라우치는 23일(한국시간)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을 통해 "이번 여름이적시장에서 맨유에게 큰 기대를 걸었다. 하지만 그들이 이적시장에서 보여준 협상 방식은 또다시 날 당황하게 만들었다"고 꼬집었다.

크라우치는 가장 큰 예시로 최근 맨유에 영입된 미드필더 도니 판 더 빅을 지목했다. 아약스에서 4000만파운드(한화 약 590억원)에 영입된 판 더 빅은 이번 이적시장에서 맨유가 데려온 유일한 주전급 선수다.

크라우치는 "맨유는 언뜻 보면 판 더 빅처럼 좋은 선수를 사는 것 같다. 하지만 그들이 확실한 전술을 갖고 이적시장에 임하는 것 같지는 않다"며 "팀에 폴 포그바와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있는데 판 더 빅이 왜 필요한가"라고 반문했다. 똑같이 공격적 성향을 지닌 정상급 미드필더를 세명씩이나 팀에 두고자 한 맨유의 결정에 의문을 표한 것이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이번 여름이적시장에서 공격수 제이든 산초를 최우선 영입대상으로 설정했다. /사진=로이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이번 여름이적시장에서 공격수 제이든 산초를 최우선 영입대상으로 설정했다. /사진=로이터
그는 이번 여름이적시장에서 맨유의 최우선 타깃인 제이든 산초에 대해서도 "산초의 능력은 최고다. 그러나 그가 온다고 해서 앙토니 마샬, 마커스 래시포드, 메이슨 그린우드가 뛰고 있는 지금보다 얼마나 더 나아지겠나"라고 지적했다. 세 선수는 모두 산초와 비슷하게 측면 공격수 자리를 뛸 수 있다.

크라우치는 최근 맨유가 관심을 보이는 선수들보다는 더 나은 부분에 투자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왜 맨유가 최전방 공격수를 사려고 안하는지 모르겠다. 울버햄튼의 라울 히메네스 같은 선수 말이다"며 "수비진에도 강화가 필요하다. 산초보다는 해리 매과이어의 파트너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