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5명 들이받은 20대… 운전자 바꿔치기까지 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찰 5명을 차로 치고 달아난 뒤 운전자까지 바꿔치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가 징역 5년을 선고받았다. /사진=뉴스1
경찰 5명을 차로 치고 달아난 뒤 운전자까지 바꿔치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가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23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4부(부장판사 허선아)는 최근 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공용물건손상·범인도피교사 혐의로 기소된 하모씨(27)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 또 범인도피 혐의로 함께 기소된 전모씨(28)에게는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하씨는 지난 5월 서울 관악구 인근 도로에서 스포티지 차량으로 난폭운전을 하다 이를 제재하는 신림지구대 소속 경찰관 5명을 연달아 차로 치고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하씨에게는 다수의 전과가 있고 이번 범행도 누범기간(다른 형의 집행이 종료되거나 면제된 지 3년 이내의 기간) 중에 이뤄졌다. 

경찰 조사 결과에 따르면 하씨는 난폭운전 신고를 받고 출동한 A순경이 정차를 요구하자 A순경의 무릎을 차로 들이받아 넘어뜨렸다.

하씨는 뒤이어 현장에 도착한 B순경을 조수석 창문으로 밀쳤다. 또 도주로를 차단하고 있던 C순경을 발견하고도 그대로 후진해 무릎을 들이받았다.

여기서 멈추지 않고 하씨는 빠르게 후진을 해 관악산지구대 소속 D경장과 E순경이 타고있던 순찰차를 들이받았다.

범행 후 하씨는 조수석에 앉아있던 전씨에게 "한 번만 자리를 바꿔달라"며 운전석에 대신 앉힌 뒤 경찰에 허위진술을 하게 했다.

재판부는 "하씨가 음주상태에서 난폭하게 자동차를 운전하던 중 경찰관의 정차요구를 받자 이를 무시한 채 경찰관을 들이 받고 경찰차를 손괴했다"며 "범행이 매우 위험하고 정당한 공권력의 행사를 무력화시킨 것으로 죄책이 무겁다"고 밝혔다.

이어 "하씨는 반성하기는커녕 동승하고 있던 전씨에게 허위자백을 하게해 범인도피를 교사하는 등 죄질이 극히 불량하다"며 "피해 경찰관들이 적지 않은 신체적·정신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음에도 피해 회복이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또 재판부는 전씨에 대해 "하씨와 함께 술을 마셨음에도 하씨가 음주상태에서 차량을 운전하도록 방치했을 뿐 아니라 범인도피 범행까지 저질러 비난가능성이 적지 않다"면서도 "하씨의 부탁에 따라 범행에 이르렀고 수사에 적극 협조했다"며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강태연 taeyeon981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태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26.52하락 4.3211:52 10/28
  • 코스닥 : 792.95상승 9.2211:52 10/28
  • 원달러 : 1127.70상승 2.211:52 10/28
  • 두바이유 : 41.61상승 0.811:52 10/28
  • 금 : 39.90상승 0.0611:52 10/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