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적 제재 논란 ‘디지털교도소’ 운영자, 베트남서 잡혔다(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상수 방송통신심의위원회 통신심의소위원장이 지난 14일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제67차 통신심의소위원회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위원들은 디지털교도소 사이트를 긴급 심의 안건으로 상정해 논의했다. /사진=뉴스1
성범죄자를 비롯해 흉악범들의 신상정보를 공개하는 인터넷 사이트 ‘디지털교도소’의 운영자가 베트남에서 검거됐다. 

23일(이하 한국시간) 경찰청은 디지털교도소를 운영하며 개인 신상정보를 무단으로 게시한 혐의를 받는 30대 A씨를 인터폴 국제공조수사를 통해 지난 22일 오후 8시쯤 베트남 호찌민에서 검거했다고 밝혔다.

디지털교도소 운영자 A씨는 지난 3월부터 디지털교도소 사이트를 개설해 운영하며 성범죄자와 살인·아동학대 피의자 등의 신상정보를 무단으로 게시한 혐의를 받는다. 실제 피의자 이외에 범죄를 저지르지 않은 사람들의 신원 정보가 디지털교도소에 올라가며 다수의 피해자가 발생했고 이들 중 극단적인 선택을 한 사례도 있었다.

앞서 경찰은 A씨의 인적사항을 특정했지만 그가 해외에 거주하는 것으로 파악, 국제형사기구(인터폴)에 공조수사를 요청했다. A씨는 지난해 2월 캄보디아로 출국한 뒤 같은해 5월 베트남으로 이동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경찰은 베트남 공안부에서 한국인 관련 사건을 전담하는 코리안데스크에 검거를 요청하는 한편 인터폴로부터 적색수배서를 발급받았다.

공조수사를 요청받은 베트남 공안부는 수사팀을 동원해 A씨의 은신처를 파악했고 귀가중이던 그를 검거했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항공편이 여의치 않아 A씨의 국내 송환에는 시간이 소요될 전망이다.

방심위는 지난 14일 통신심의소위원회를 열고 디지털교도소 사이트에 대한 차단 조치는 내리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다. 디지털교도소는 잘못된 신상 공개로 한때 폐쇄됐지만 2기 운영진들이 사이트를 다시 열겠다고 밝히며 여전히 운영중이다. A씨와 달리 2기 운영진의 인적사항은 특정되지 않았으며 경찰은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이명환 my-hwa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이명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28.28하락 2.5612:04 10/28
  • 코스닥 : 794.11상승 10.3812:04 10/28
  • 원달러 : 1128.20상승 2.712:04 10/28
  • 두바이유 : 41.61상승 0.812:04 10/28
  • 금 : 39.90상승 0.0612:04 10/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