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안 해양 5개국 협의체 구성… 신남방정책 고도화 탄력받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 대통령이 오는 11월 열리는 아세안 정상회의를 계기로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필리핀 ▲브루나이와 외교 협의체 구성을 제안한다. /그래픽=머니투데이 제공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국정 과제 중 하나로 꼽히는 신남방정책이 해양 5개국과의 협의체 구성을 통해 한단계 더 구체화됐다.
 
신남방정책은 문 대통령이 지난 2017년 11월 공식 발표한 정책이다. 잠재력이 큰 아세안 국가들과의 협력 수준을 높여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 주변 4강국 수준으로 끌어올리겠다는 것을 목표로 한다.

23일 '머니투데이' 단독 보도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세계적 확산으로 당초 계획된 '신남방정책 2.0' 비전을 달성하는 것이 어려워지자 '2.0 비전' 제시에서 '정책 고도화'로 전략을 수정했다.

신남방정책 고도화의 핵심 과제가 바로 해양 5개국과 협의체를 구성하는 것이다. 아세안 10개국을 메콩 5개국(베트남·태국·미얀마·캄보디아·라오스)과 해양 5개국으로 구분하게 되면 모든 국가를 빠짐없이 공략할 수 있다.

이를 통해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맺고 있는 인도네시아 등과 교역이 늘 경우 그동안 약점이던 베트남 의존도 문제를 낮출 수 있다. 메콩 5개국의 경우 이미 한차례 협의체 경험이 있기 때문에 해양 5개국이 긍정적으로 호응한다면 비슷한 과정으로 협력체 구성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신남방정책의 신호탄을 쏘아올린 것은 문 대통령이지만 본격적인 시행과 성과는 차기 정부의 몫으로 돌아간다. 최선의 시나리오를 가정해도 한국과 해양 5개국 정상회의는 앞으로 2년 후에나 이뤄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머니투데이에 "미중 사이에서 한국의 외교 영역을 확보할 수 있는 신남방정책을 차기 정부에서도 꾸준히 추진해야 한다는 게 문 대통령의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나연 lny6401@mt.co.kr  | twitter facebook

온라인뉴스팀 이나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3
  • 금 : 41.67상승 0.31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