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년 동안 미성년자 증여금액 4조… 신생아는 평균 1.6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5년 동안 미성년자에게 증여된 금액이 약 4조원으로 조사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최근 5년(2014~2018년) 동안 미성년자에게 총 4조원의 증여가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태어난 지 얼마 안 된 신생아도 평균 1억6000여만원을 증여 받았다.

23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국세청에서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4~2018년 미성년자 증여는 총 3만3731건, 증여금액은 총 4조1135억원이다.

국세청은 이 금액에 8278억원의 증여세를 매겼다.

미성년자 증여 건수는 2014년 5051건에서 2018년 9708건으로 92%, 증여금액은 5884억원에서 1조2577억원으로 113% 증가했다.

증여 자산별로는 금융 자산이 1조3907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토지·건물 등 부동산 1조3738억원, 유가증권 1조632억원 순이었다. 같은 기간 토지 증여액은 122%, 건물은 202% 큰 폭으로 늘었다.

연령별로는 만 0~6세 미취학 아동이 9838억원, 7~12세 초등학생이 1조3288억원, 13~18세 중·고등학생이 1조8010억원을 받았다.

미취학 아동 증여금액은 2014년 1144억→2018년 3059억원(167%), 초등학생은 1688억→4221억원(150%), 중·고등학생은 3053억→5297억원(74%)으로 증가했다. 갈수록 미성년자가 증여받는 시기가 점점 앞당겨지는 추세다.

태어나자마자 증여를 받은 만 0세 증여금액은 2014년 23건에서 2018년 207건으로 건당 평균 증여금액도 5700만원에서 1억5900만원으로 대폭 뛰었다.

양 의원은 “미성년자 증여가 급증하면서 정당한 납세 의무를 지지 않는 일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며 “공정 사회 구현을 위해 세 부담 없는 부의 이전 행위에 엄정히 대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3
  • 금 : 41.67상승 0.31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