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도쿄올림픽 유치 때 '용처 불명' 120억원 해외송금"

교도통신 보도…'뒷돈' 의혹 커지는 데도 IOC·JOC 모두 '쉬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013년 9월7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국제올림픽위원회(ICO) 총회 때 자크 로게 당시 IOC 위원장이 일본 도쿄가 2020년 하계올림픽 개최도시로 선정됐다고 발표하고 있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일본 도쿄올림픽 유치위원회가 올림픽 유치과정에서 120억원에 이르는 '뭉칫돈'을 쓰고도 그 구체적인 용처를 밝히지 않아 논란이 일고 있다.

교도통신은 23일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 "도쿄올림픽 유치가 결정된 지난 2013년 7월 전후로 유치위가 11억엔(약 121억원)을 해외에 송금했다"고 보도했다.

이 가운데 2억엔(약 22억원) 가량은 유치위가 당시 컨설팅 업무를 위탁한 싱가포르 소재 업체 '블랙타이딩스'(BT)에 보낸 것으로서 이미 언론보도 등을 통해 알려졌던 것이다.

그러나 당시 유치위 관계자는 BT에 송금한 금액을 제외한 다른 9억엔 가량의 돈에 대해선 "비밀유지 의무가 있다"며 그 용처 등 상세 내역에 대해선 함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BT는 2013년 당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으로서 올림픽 개최도시 결정권을 갖고 있던 라민 디악 전 국제육상경기연맹(IAAF) 회장의 아들 파파마사타와 연관된 회사다.

이 때문에 유치위가 BT에 송금한 돈이 IOC 위원 등 관계자들에 대한 도쿄올림픽 유치 로비자금이나 대가성 뇌물로 쓰였을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꾸준히 제기돼왔던 상황.

특히 아사히신문은 22일자에서 이른바 '핀센(FinCEN·미국 재무부 산하 금융범죄단속네트워크) 파일'과 프랑스 당국의 수사자료 등을 분석한 결과, "2013년 9월 열린 IOC 총회 전후로 37만달러(약 4억3000만원)가 BT 계좌에서 파마마사타에게 송금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보도하기도 했었다.

그러나 야마시타 야스히로(山下泰裕) 일본올림픽위원회(JOC) 회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도쿄올림픽 유치위와 BT, 파파마사타로 이어지는 '수상한' 자금 흐름에 대해 "현재 프랑스 당국에서 수사 중인 사안인 만큼 추이를 지켜보고자 한다"고만 말했다.

디악 전 회장은 IAAF 회장 재임 시절 러시아 육상선수들의 금지약물 복용을 눈감아준 대가로 거액을 받은 혐의로 2015년부터 아들과 함께 프랑스 검찰의 수사를 받아왔으며, 이 과정에서 도쿄올림픽 유치위 관련 자금의 흐름 또한 드러났다.

그러나 JOC는 BT에 대한 거액 송금 문제와 관련해 2016년 "법률 위반이나 IOC 윤리 규정 위반 사항은 없었다"는 자체 조사 결과를 내놨었다.

이런 가운데 IOC 관계자도 "파파마사타는 IOC 관할 밖의 인물"이란 반응을 보였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70.86상승 12.4518:01 10/21
  • 코스닥 : 830.67상승 6.0218:01 10/21
  • 원달러 : 1131.90하락 7.518:01 10/21
  • 두바이유 : 43.16상승 0.5418:01 10/21
  • 금 : 41.58하락 0.1918:01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