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삶은 계속된다…우리 함께 살아갑시다"

유엔총회 특별연사 나서 '코로나 고통' 세계인에 희망 메시지 "해 뜨기 전 새벽이 가장 어두워…우리의 소중함 잊지 말아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23일(현지시간) 제75차 유엔총회 부대행사로 열린 유엔 보건안보 우호국 그룹 고위급 회의에 특별연사로 나섰다. (유튜브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23일(현지시간) 제75차 유엔총회 부대행사로 열린 유엔 보건안보 우호국 그룹 고위급 회의에 특별연사로 나섰다.

BTS는 유엔총회 개막 이틀째인 이날 유엔 웹TV 등을 통해 공개된 동영상 메시지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때문에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세계인들을 향해 "삶은 계속될 것입니다. 우리 함께 살아갑시다(Life goes on. Let's live on)"는 희망의 메시지를 던졌다

BTS는 지난 2018년 9월 유엔총회 당시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유니세프(UNICEF·유엔동기금) '제너레이션 언리미티드' 출범 총회 때도 연설자로 초청됐었다..

BTS 리더 RM은 이날 동영상 메시지에서 "2년 전 여러분의 이름을 묻고, 여러분의 목소리를 들려 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많은 것을 상상했는데, 그 상상 속엔 코로나19는 없었다"며 "(코로나19 때문에) 모든 월드투어가 취소됐고, 난 혼자가 됐다. 밤하늘의 별조차 볼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BTS 멤버 지민도 "(코로나19 때문에) 절망했다. 모든 게 무너진 것만 같았다"면서 "(그러나) 그때 동료들이 손을 잡아줬다. 함께 토닥이며 뭘 함께할 수 있을까 얘기를 나눴다"고 밝혔다.

슈가는 "오랜만에, 어쩌면 데뷔 후 처음 일상이 찾아왔다. 원했던 건 아니었지만 소중한 시간이었다"며 "좁은 방 안이었지만 우리 세계는 넓게 펼쳐져 있었다. 악기와 스마트폰, 그리고 팬들이 그 세상 안에 존재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뷔 또한 "지금 상황에 많이 답답하고 우울해졌지만, 메모를 하고 노래를 만들며 나에 대해 돌아보기도 했다"며 "여기서 포기하면 '내 인생의 주인공이 아니지' '멋진 사람은 이렇게 하겠지'라고 생각했다"고 소개했다.

제이홉은 "누가 먼저였는지는 모르겠지만 우리 일곱 멤버들은 함께 음악을 만들기 시작했다. 그렇게 시작한 음악이기에 모든 것에 솔직할 수 있었다"며 "우리 삶은 예측할 수 없는 만큼 정해진 답도 없다. 나 또한 방향만 있고 뚜렷한 방식은 없는 상태에서 최선을 다하고 순간을 즐기며 이 자리까지 왔다"고 밝혔다.

진은 "미래에 대한 걱정, 끊임없는 노력, 다 중요하지만 가장 중요한 건 자기 자신을 아껴주고 격려해주고 가장 즐겁게 해주는 일"이라며 "모든 게 불확실한 세상일수록 항상 나, 너 그리고 우리의 소중함을 잃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국 또한 "불확실한 오늘을 살고 있지만 사실 변한 건 없다"면서 "내가 할 수 있는 게 있다면, 우리 목소리로 많은 사람들에게 힘을 줄 수 있다면 우린 그러길 원하고 계속 움직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RM은 "밤이 깊을수록 별빛은 더 빛난다. 해 뜨기 전 새벽이 가장 어둡다"면서 "지금이야말로 우리가 스스로의 얼굴을 잊지 않고 마주해야 하는 때다. 필사적으로 자신을 사랑하고 미래를 상상하려고 노력했으면 한다"고 거듭 세계인들을 응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70.86상승 12.4515:30 10/21
  • 코스닥 : 830.67상승 6.0215:30 10/21
  • 원달러 : 1131.90하락 7.515:30 10/21
  • 두바이유 : 43.16상승 0.5415:30 10/21
  • 금 : 41.58하락 0.1915:30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