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내년 1월 코로나 백신 '휴먼챌린지' 임상시험"

FT "내주 계획 발표"…아스트라제네카·사노피 "우린 아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영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의 효과 검증을 위해 사람에게 백신 접종자에게 바이러스를 주입하는 이른바 '휴먼챌린지' 방식의 임상시험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23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가 보도했다.

FT는 이날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 이번 '휴먼챌린지' 임상시험은 "영국 정부가 지원하는 프로젝트로서 내년 1월부터 런던의 격리시설에서 자원자들을 상대로 진행된다"며 이같이 전했다. 정부 차원에서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의 '휴먼챌린지' 임상시험을 실시하는 건 영국이 처음이다.

FT에 따르면 이번 임상시험엔 미국의 임상시험 참가자 모집단체 '원데이수너'(1Day Sooner·하루라도 빨리)를 통해 약 2000명이 지원한 상태. 시험은 백신후보 물질을 접종한 참가자들에게 한 달 뒤 바이러스를 감염시키는 방식으로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FT는 이날 영국 정부의 '휴먼챌린지' 임상시험 계획을 전하면서도 이 시험에 사용될 백신 후보물질이 어떤 것인지는 보도하지 않았다.

다만 FT는 이 프로젝트에 수행할 연구진을 인용, "시험 계획이 다음 주 중 발표될 것"이라고만 전했다.

이런 가운데 로이터통신은 현재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을 개발 중인 영국 아스트라제네카와 프랑스 사노피 등의 제약사는 저마다 FT가 보도한 휴먼챌린지 임상시험과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70.86상승 12.4515:30 10/21
  • 코스닥 : 830.67상승 6.0215:30 10/21
  • 원달러 : 1131.90하락 7.515:30 10/21
  • 두바이유 : 43.16상승 0.5415:30 10/21
  • 금 : 41.58하락 0.1915:30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